전체메뉴
‘제2의 정유라’ 700여명…체육특기자 학사관리 부실 대거 적발
더보기

‘제2의 정유라’ 700여명…체육특기자 학사관리 부실 대거 적발

임우선기자 입력 2017-03-29 16:31수정 2017-03-29 16:4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최순실 씨의 딸 정유라 씨의 이화여대 학사비리 논란을 계기로 교육부가 국내 체육특기자 학사관리 실태를 조사한 결과 조사대상 모든 대학에서 대규모 학사관리 부실사례가 적발됐다. 지난 10년 간 체대를 거쳐 간 체육특기생 가운데 3회 이상 학사경고를 받고도 제적되지 않은 인원이 4개 대학 400여명에 달했고, 현재 재학 중인 체육특기생 가운데 위반 행위를 한 학생도 300명이 넘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와 연루된 교수는 450명 규모였다.


교육부는 지난해 12월26일부터 올해 2월23일까지 진행된 ‘체육특기자 학사관리 실태조사’ 결과를 29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체육특기생 재학생 규모가 100명 이상인 17개 대학에 대해 실시됐다. 17개 대학은 △한국체육대 △용인대 △경희대 △조선대 △고려대(안암) △단국대(천안) △중앙대 △연세대 △원광대 △동아대 △명지대 △성균관대 △계명대 △경남대 △한양대 △동의대 △영남대 (이상 2016년 체육특기생 재학 규모 순) 등이었다. 조사시작 시점인 지난해 기준 이들 17개 대학의 체육특기생 재학생 규모는 4200여명이지만 이 가운데 졸업을 앞둔 4학년은 적발돼도 처벌이 힘들다는 이유로 조사대상에서 제외됐다.

조사 결과 17개 대학 모두에서 체육특기생 학사관리 위반이 적발됐다. 교육부는 “위반 인원이 많고 적음의 차이만 있을 뿐 모든 대학에서 위반 행위가 발견됐다”며 “17개 대학의 교수 및 강사 448명, 학생 332명이 적발됐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교수 77명, 학생 175명은 2종류 이상의 위반행위를 한 것으로 파악됐다.

교육부는 위반 행위 종류를 △프로 입단자 출석·성적 부여 △시험·과제물 대리 응시 △장기 입원 및 재활자 출석·성적 △부실한 출석·학점 부여 △학사경고 누적자 미제적 등 5개 분야로 구분해 발표했다.

주요기사

먼저 프로 입단으로 학기 중 수업과 시험 참여를 못한 체육특기생에게 학칙을 어겨가며 출석인정 및 학점 취득을 하게 해줬다는 이유로 9개 대학의 학생 57명 및 교수 370명이 적발됐다. 교육부는 “법령과 학칙에 따라 관련 학생의 해당 학기 학점 취소를 대학에 요구할 것”이라며 “관련 교수 및 강사에 대해서도 사안의 경중을 판단해 징계나 주의·경고 조치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체육특기생을 위해 시험 응시 및 과제물 제출을 대신해준 5개 대학 교수 5명과 학생 8명도 적발됐다. 교육부는 이들이 학칙을 위반했을 뿐 아니라 공문서 및 사문서를 위조했다고 판단했다. 교육부는 “일부 체육특기생은 병원 진료 사실 확인서의 진료기간, 입원일수 등을 사실과 다르게 위조한 것으로 드러났다”며 “징계 및 학점 취소 외에도 사문서 위조 및 위조 사문서 행사죄로 고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장기 입원 및 재활로 학교에 나오지 않았음에도 이런 학생에게 출석과 성적을 부여한 사례는 6개 대학의 학생 25명, 교수 98명에서 발견됐다. 또 출석일수 미달 등 부실 출결을 눈감아 주고 이런 체육특기생에게 출석 및 학점을 부여한 사례는 13개 대학 학생 417명, 교수 52명으로 집계됐다.

한편, 학사 경고가 3차례 이상 누적됐는데도 이런 학생이 제적 처리 되지 않고 버젓이 졸업을 한 사례가 고려대(236명) 연세대(123명) 한양대(27명) 성균관대(8명) 등 4개 대학에서 발견됐다. 1996년부터 2006년까지 10년간 이런 식으로 394명이 졸업장을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교육부 관계자는 “졸업생의 경우 취소 처분이 어렵기 때문에 위반 건수 등 기준으로 해당 대학에 ‘기관경고’ 및 행정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임우선 기자 imsu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