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부모 동의 안해”… 병사 지뢰제거작전 열외 논란
더보기

“부모 동의 안해”… 병사 지뢰제거작전 열외 논란

손효주기자 입력 2017-03-29 03:00수정 2017-03-29 09:2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공병대대, 집으로 동의서 보내 2년간 60명중 8명 작전투입 빠져
“지나친 배려” 지적… 軍 “즉각 시정”
6·25전쟁 당시 매설된 지뢰를 제거하는 작전을 수행하는 부대 대대장이 병사들의 부모에게 동의를 받은 뒤 투입 여부를 결정한 것으로 밝혀져 군 기강 해이 논란이 일고 있다.

28일 육군 등에 따르면 3군사령부 직할부대인 A공병단 B공병대대는 다음 달부터 약 두 달 동안 경기도 내 지뢰 제거 작전에 투입될 병사들을 지난달 선발했다. 이 대대 C중대 소속 병사 100여 명 중 병사의 희망 및 신체조건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30명을 우선 선발했는데, 이 과정에서 대대장 D 중령은 선발된 병사 부모에게 서신을 보냈다.


해당 서신에는 대략적인 작전 내용 및 병사들에 대한 안전 관리 계획과 함께 작전 투입 동의 여부를 묻는 항목이 포함돼 있었다. 서신을 받은 부모 중 27명은 동의한다고 회신했지만, 3명은 자녀의 안전 등을 이유로 동의하지 않았다. B공병대대는 다시 3명을 더 선발해 부모 동의를 받고 작전에 투입될 30명을 최종 선정했다. 이 대대는 지난해에도 같은 선발 과정을 거쳤는데 당시에는 5명이 동의하지 않아 재선발 절차를 거친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두고 군 기강이 심각하게 해이해진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북한과의 전면전 발생 등 유사시 지뢰 매설 지역보다 더 위험한 적진에 뛰어들어 싸워야 하는 병사들의 작전 투입 동의 여부를 부모에게 물은 건 지나친 배려라는 것이다.

주요기사

논란이 불거지자 육군은 “대대장이 부대 관리 차원에서 부모의 걱정을 덜어주고자 동의 여부를 물은 것이지 상급부대 차원의 지침은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육군 관계자는 “정상적인 군사작전 투입 여부를 부모에게 묻는 건 적절치 않은 만큼 즉각 시정조치 했다”며 “향후 같은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손효주 기자 hjson@donga.com
#병사#지뢰제거작전#열외#부모 동의서#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