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시간이 멈춘 섬 강화 교동도, 첨단 ICT만나 관광섬으로 거듭난다
더보기

시간이 멈춘 섬 강화 교동도, 첨단 ICT만나 관광섬으로 거듭난다

동아닷컴 최용석 기자 입력 2017-03-28 15:34수정 2017-03-28 15:4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교동제비집에서 자전거와 스마트워치를 빌린 여행객들이 억새밭에 조성된 자전거길을 달리고 있다. 사진=KT 제공

시간이 멈춘 섬, 강화 교동도가 KT의 기가 인프라와 첨단 ICT를 만나 서해의 새로운 여행 명소로 거듭난다.

KT는 28일 인천 강화군 교동도(교동면)에서 다섯 번째 기가 스토리, ‘교동 기가 아일랜드’가 출범했다고 밝혔다. 이날 KT는 행정자치부, 통일부, 인천광역시, 강화군, 인천관광공사와 함께 휴전선 접경지역 불균형 해소를 위한 지역 활성화 다자간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기가 스토리’는 기가 네트워크 기반에 IT솔루션을 적용해 도서·산간 지역주민들의 생활환경을 개선하는 KT의 공유가치창출(CSV) 프로젝트이다. 2014년 전남 신안군 임자도(기가 아일랜드)를 시작으로 비무장지대 대성동마을(기가 스쿨), 백령도(기가 아일랜드), 청학동(기가 창조마을)에 차례로 구축됐으며, 교동도에서 다섯 번째 기가 스토리가 쓰여지게 됐다.


강화도의 북서쪽에 위치한 교동도는 거리상으로는 서울에서 멀지 않지만 거의 알려지지 않은 섬이다. 조선시대에는 반정으로 쫓겨난 연산군, 광해군의 유배지였으며, 한국전쟁 이후에는 휴전선 접경지역으로 민간인의 출입이 쉽지 않아 발전이 더뎠다. 이 때문인지 교동도의 대표적 번화가로 꼽히는 대룡시장은 아직까지도 1960~70년대 풍경을 간직하고 있다.

관련기사

교동도 대룡시장을 찾은 자전거 여행객이 스마트워치로 전자스탬프를 받고 있다. 전자스탬프를 수집하면 가격 할인, 무료 선물 등 다양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사진=KT 제공
교동도는 북한과 직선 거리가 2.6km밖에 되지 않는 특수 접경지역인데다 강화도에서 배를 타고 들어가야 하는 지리적 여건으로 인해 관광이 활성화되는데 제약이 많았다. 2014년 강화도-교동도를 이어주는 교동대교가 개통하면서 서울에서 자동차로 1시간 30분~2시간이면 도착할 수 있게 됐지만 관광지로서 크게 주목받지 못하고 있다. 이에 KT는 행자부, 강화군 등과 손을 잡고 기가 인프라 및 ICT를 기반으로 관광·경제 활성화와 주민생활의 개선을 위해 다섯 번째 기가 스토리를 준비했다.

KT는 행자부, 강화군과 협력해 교동도 관광의 거점으로 교동제비집(기가하우스)을 구축했다. ‘교동제비집’은 제비가 북한지역인 황해도 연백평야의 흙으로 교동도에 집을 짓는다 라는 지역 스토리를 담고 있다.

교동제비집은 IT 기반의 편리한 관광안내는 물론 자전거 여행을 즐기며 각종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스마트워치 대여 서비스를 제공한다. 교동제비집에서 자전거와 스마트워치를 빌린 후 주요 관광지를 방문하면 비콘을 통해 자동으로 스마트워치에 전자스탬프가 찍힌다. 이렇게 수집한 전자스탬프는 교동제비집에서 현물 쿠폰으로 교환하여 교동도 내 상점 할인과 선물을 받는데 사용할 수 있다. 스마트워치 없이도 스마트폰에서 ‘교동도’ 앱을 내려 받으면 동일하게 전자스탬프를 받을 수 있다.

교동제비집에서는 교동도의 관광명소를 360도로 볼 수 있는 VR영상 체험, 관광객이 자신의 사진과 마음에 드는 콘텐츠를 선택하여 교동도의 스토리를 제작하는 ‘교동신문’ 만들기 등 흥미로운 체험 콘텐츠를 이용할 수 있다.

교동도는 한국전쟁 당시 북에서 남으로 건너온 실향민이 많이 거주하는 만큼 통일에 대한 관심이 높은 지역이다. 이 같은 지역적 특수성을 고려해 KT는 통일부 등과 협력해 통일의 염원이 담긴 관광콘텐츠를 교동제비집에 준비했다.

교동제비집에서는 북한 황해도 지역의 풍경을 CCTV를 통해 560인치 초대형 스크린으로 만날 수 있다. 이에 따라 교동도를 찾은 실향민과 관광객은 섬의 북쪽 끝까지 가지 않아도 북한의 풍경을 실시간, 실감형으로 감상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교동제비집에서 자전거와 스마트워치를 빌린 여행객들이 대룡시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KT 제공
통일의 염원을 담아 IT 기술을 통해 남한의 교동도와 북한의 연백평야를 잇는 가상의 다리를 축조하는 체험 프로그램도 준비했다. ‘미디어 테이블’을 통해 제공되는 이 프로그램은 방문객의 얼굴 사진이 새겨진 벽돌이 가상의 다리 위에 올려지는 방식으로 평화의 다리(Virtual Peace Bridge)를 만들어 간다.

KT는 교동도의 유일한 시장인 대룡시장 골목길 활성화를 위해 소매를 걷어붙이고 나섰다. 1960~70년대 시장 모습을 간직한 대룡시장에 ‘교동스튜디오’를 구축해 시장 안내와 함께 과거로 떠나는 추억 여행을 선사한다. 인공지능 TV ‘기가지니’에게 1960년~70년대 향수가 담긴 노래를 신청하면 시장 곳곳에 설치된 스피커를 통해 그때 그 시절의 노래를 들려준다. 이밖에 교복 대여 등 다양한 소품을 활용해 흑백 사진을 찍을 수 있어 관광객들이 추억 여행의 재미를 느낄 수 있도록 했다.

KT 홍보실장 윤종진 전무는 “어제는 유배지였고 오늘은 휴전선 접경지역인 교동도는 서울에서 가깝지만 심리적으로는 멀게만 느껴지는 낙도였다”며 “KT가 정부, 지자체와 힘을 합쳐 준비한 다섯 번째 기가 스토리가 교동도 주민들에게 ‘평화와 통일의 관광섬’을 일구는 내일을 제공하였으면 한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최용석 기자 duck8@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