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원빈, ‘스틸 라이프’ 검토 소식에…‘원빈 근황’ 관심UP “자체발광 ‘꽃미모’ 여전”
더보기

원빈, ‘스틸 라이프’ 검토 소식에…‘원빈 근황’ 관심UP “자체발광 ‘꽃미모’ 여전”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7-03-28 15:06수정 2017-03-28 15:1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OBS ‘독특한 연예뉴스’ 캡처

배우 원빈이 영화 ‘스틸 라이프’ 출연을 검토 중이라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원빈의 근황에도 관심이 집중하고 있다.

‘스틸 라이프’ 관계자는 28일 동아닷컴에 “출연하는 배우나 연출하는 감독이 결정되지 않은 상태”라면서 “원빈이 ‘스틸 라이프’에 관심을 갖고 있는 것은 맞지만 출연을 확정 지은 것은 아니다”고 밝혔다.

이날 원빈이 ‘스틸 라이프’ 출연을 검토 중이라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원빈의 근황에도 관심이 집중했다.


지난 2015년 5월 배우 이나영과 결혼한 원빈은 7개월 뒤에 득남했다.

주요기사

지난 2010년 개봉한 영화 ‘아저씨’ 이후 별다른 작품 활동을 하지 않은 원빈은 지난해 서울 종로구에서 포착됐다.

지난해 6월 OBS ‘독특한 연예뉴스’는 “서울 종로구의 한 거리에서 원빈의 모습이 포착됐다”고 전했다.

이어 “그 동안 두문불출하며 조용히 신혼 생활을 보내고 있던 원빈이 서울 한 복판에서 모습을 드러낸 이유는 광고 촬영을 하기 위해서”라며 “이 곳 저 곳에서 목격담 속출, 온라인에서도 화제가 된 원빈의 모습”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갑자기 등장한 원빈 때문에 지나가던 시민들과 인근 상점 관계자들은 깜짝 놀랐다”며 “한 상점 관계자는 ‘지나가다 깜짝 놀라서 봤다. 사전에 알고 있었으면 팬들이 왔겠지만 갑자기 촬영했다. 우리도 모르고 있었다. 당황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또 이 매체는 “경호원들의 엄호를 받으며 광고 촬영을 이어나갔다는 원빈의 자체발광 꽃미모는 여전했다”면서 “상점 관계자는 ‘머리가 길고 셔츠에 남색 바지를 입고 있었다. 머리는 여전히 긴 것 같다’고 전했다”고 밝혔다.

이어 “원빈만이 소화할 수 있는 단발머리 귀공자 스타일로 광고 촬영을 진행했다”며 “광고 관계자는 ‘오랜만에 출연해서 뭐든지 적극적으로 하고, 또 콘티 내용 중에 약간 흥겹게 춤추는 것도 있어서 약간 낯설어했다. 전반적으로는 오랜만에 외출에 대해서 굉장히 반가워하는 분위기였다’고 밝혔다”고 덧붙였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