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박지원 “자기 식구들 등록하고 60%…한심한 작태” 문재인 호남 경선 압승 비난
더보기

박지원 “자기 식구들 등록하고 60%…한심한 작태” 문재인 호남 경선 압승 비난

박태근 기자 입력 2017-03-28 09:28수정 2017-03-28 09:5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는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 문재인 후보가 호남권역 순회경선에서 60%의 득표율로 압승을 거둔 것을 비꼬았다.

박 대표는 28일 트위터에 "자기 식구들 등록하고 60% 기권은? 국민들 자발적으로 65% 이것이 승리하는 이유다"라고 글을 올렸다.

이어 "문재인 후보의 반혁신적인 불법 행위에 경악을 금치 못한다. 대학생들을 동원,식사 접대,돈봉투 의혹 등 참으로 한심한 작태"라고 저격했다.


아울러 "또한 자제분에 대한 의혹도 이해가 안된다"며 "5년전 대선 후보로 영혼이 맑았다는 평을 받던 문 후보께서 이렇게 탐욕스럽게 변했다는 사실을 믿을 수가 없다. 자기눈의 대들보는 못 보고 남의 눈의 티만 보시면 안된다"고 맹공격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혁신을 반대해서 떠났다고 주장하시는 문 후보께서 자신이 반혁신적이기에 이제 스스로 떠날 때가 되셨다 생각한다"라고 적었다.

다만 전날 투표 결과가 난 직후에는 축하의 뜻을 전하며 "우리 국민의당 바람데로 국민의당 : 민주당구도로 되어가기에 만족한다. 본선에서 국민의당이 승리한다"고 만족감을 표했다.

문 후보는 광주 광산구 광주여대시립유니버시아드 체육관에서 열린 민주당 호남권역 순회경선에서 14만2343표를 얻어 득표율 60.2%로 1위에 올랐다.

이에 앞서 박 대표는 “만약 민주당의 후보가 안희정 지사가 됐을 때, 비슷한 이미지를 가지고 있는 우리로서는 훨씬 버겁게 생각하기 때문에 제발 문재인 후보가 후보로 확정되기를 바란다”고 밝힌 바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