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런던 테러범 정체는…메이 총리 “용의자, 과거 극단주의 조사받은 英 출생자”
더보기

런던 테러범 정체는…메이 총리 “용의자, 과거 극단주의 조사받은 英 출생자”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7-03-24 09:13수정 2017-03-24 09:5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영국 경찰은 23일(현지시간) 런던 테러 용의자가 잉글랜드 출신의 칼리드 마수드(52)라고 밝혔다.

경찰은 이날 성명을 통해 전날 국회의사당 인근에서 차량 돌진·흉기 테러를 저지른 남성의 신원이 이 같이 파악됐다고 밝혔다.

경찰은 “그가 테러 공격을 저지를 것이라고 볼 만한 사전 정보가 없었다”고 전했다. 경찰은 마수드가 과거 폭행, 무기 소지, 공공질서 저해 등 혐의로 체포된 적이 있지만, 최근엔 어떠한 조사도 받은 적이 없다고 설명했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앞서 의회 연설에서 테러 용의자가 급진주의 연계 혐의로 과거 영국 보안정보국(MI5)의 조사망에 오른 적이 있다고 했다. 메이 총리는 “아직까지 용의자는 혼자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마수드는 전날 오후 런던 웨스트민스터 다리에서 행인들을 향해 차량을 몰고 돌진한 데 이어 인근 국회의사당 입구에서 흉기를 휘둘렀다. 이번 테러로 3명이 숨지고 40여 명이 다쳤다. 마수우드는 현장에서 사살됐다.

이슬람국가(IS)는 아마크 통신을 통해 이번 테러를 자신들의 ‘전사’가 저질렀다고 주장했으나 마수드를 거명하지 않았다. 그가 IS와 직접 연계돼 있는지는 확실치 않다.

한편 이날 경찰은 런던 테러 공격으로 부상한 남자가 사망해 테러 희생자가 4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이로써 런던 테러 사망자는 테러범 칼리드 마수드를 포함해 모두 5명으로 증가했다. 부상자는 40여명 발생했으며, 부상자 중에는 한국인도 5명 포함됐다. 이중 여성 1명은 머리에 부상을 입고 수술을 받았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