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해찬 “朴 조서 검토 7시간…세월호 7시간을 그렇게 하지, 살렸을 거 아니냐”
더보기

이해찬 “朴 조서 검토 7시간…세월호 7시간을 그렇게 하지, 살렸을 거 아니냐”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7-03-24 08:47수정 2017-03-24 09:2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의원 트위터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박 전 대통령이 검찰 소환 당시 조서 검토에 7시간 이상 할애한 것을 지적했다.

이 의원은 23일 자신의 의원실 공식 트위터에 "박근혜 전 대통령이 새벽에 7시간 동안 검찰 조서를 검토했다고 하지 않냐. 세월호 7시간을 그렇게 하지"라고 질책했다.

이어 "그렇게 했으면 애들을 살렸을 거 아니냐. 자기 구속될까 봐 7시간을 그걸 들여다보고 있으면서"라고 덧붙였다.


한편 21일 오전에 검찰에 소환된 박 전 대통령은 강도 높은 조사를 받고 22일 오전 6시 50분쯤 삼성동 자택으로 귀가했다.

주요기사

박 전 대통령은 검찰 조사에만 14시간, 신문조서 검토에만 7시간 15분쯤 걸렸다. 조서의 분량은 A4용지 수백 쪽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toystor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