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핑골프 ‘G Le 드라이버’ 여성 장타자에 딱이야
더보기

핑골프 ‘G Le 드라이버’ 여성 장타자에 딱이야

주영로 기자 입력 2017-03-24 05:45수정 2017-03-24 05: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터뷸레이터 등 첨단기술로 비거리 증가

핑골프를 대표하는 장타 드라이버 G의 여성용 버전인 ‘G 레이디스 에디션 G Le’ 드라이버가 출시됐다.

핑골프는 2015년 후원선수 전인지를 모델로 기용해 여성전용 클럽 랩소디 시리즈를 출시해 인기를 끌었다. G 레이디스 G Le 드라이버는 핑에서 2년 만에 출시한 여성전용 드라이버다. 장타전용으로 버바 왓슨, 박성현 등이 썼던 ‘G 드라이버’의 특성을 모두 담고 있다. 여성용 드라이버는 예뻐야 한다는 고정관념을 깨고, 비거리 향상에 초점을 맞춰 제작됐다.


핵심 기술은 ‘터뷸레이터’다. 크라운 부분에 탑재된 6개의 터뷸레이터가 크라운 후방의 공기저항을 감소시켜 볼의 초속을 높이는 작용을 한다. 임팩트 순간 헤드스피드를 최대로 이끌어내면서 비거리를 증가시켜준다.

관련기사

드래곤플라이 기술도 장타를 뒷받침한다. 크라운 부분을 잠자리 날개처럼 얇게 제작하면서 내구성을 높인 기술이다. 헤드의 관성 모멘트를 높이면서 더욱 안정된 방향성으로 비거리 손실을 줄여주는 효과가 있다. 렌치를 사용해 로프트를 0.6∼1도까지 조절할 수 있는 탄도조정기능이 탑재됐으며, 전 제품 모두 아시안스펙 전용으로 일본과 한국은 초경량 ULT 230J 샤프트를 채용해 더 가볍고 부드럽게 스윙할 수 있다.

G Le 드라이버와 함께 페어웨이 우드, 하이브리드, 아이언, 퍼터, 골프백이 포함된 풀 세트로 구입이 가능하다.

주영로 기자 na1872@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