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주열 “환율조작국 지정 가능성 배제못해”
더보기

이주열 “환율조작국 지정 가능성 배제못해”

정임수기자 입력 2017-03-24 03:00수정 2017-03-2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드보복 영향, 경제전망에 반영”… 경제성장률 전망 4월 하향 시사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사진)가 중국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경제 보복과 관련해 “국내 관광업종과 일부 서비스업 수출이 타격을 받고 더 나아가 관련 업종의 고용에도 부정적 영향을 줄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 총재는 23일 금융통화위원회에서 첫 ‘금융안정회의’를 연 뒤 기자간담회를 갖고 “다음 달 경제 전망에 중국의 보복 조치 영향을 반영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사드 후폭풍이 계속될 경우 한은이 1월 내놓은 성장률 전망치(2.5%)가 하향 조정될 수 있음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또 4월 미국의 환율조작국 지정과 관련해서는 “한국이 지정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동안 지정 가능성이 낮다며 시장의 우려를 진화하는 데 주력했던 것과 다소 달라진 모습이다. 이 총재는 “현행 법 테두리에서 보면 한국이 지정될 가능성이 높지 않지만 최근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 회의에서 미국이 환율 정책의 투명성을 특히 강조했다”며 배경을 설명했다.


이날 금융안정회의는 올해부터 기준금리를 결정하는 금통위 회의가 연 12번에서 8번으로 줄어드는 대신 금융시장 및 가계부채 상황 등을 점검하기 위해 신설됐다. 일각에선 미국이 본격 금리 인상에 나선 상황에서 기준금리 결정 회의가 축소돼 한은과 외부의 소통 기회가 줄어들 수 있다는 우려가 나왔다. 이를 해소하기 위해 이 총재는 별도 간담회를 열었다.

주요기사

이 총재는 1344조 원을 넘어선 가계부채를 두고 “총량 면에서 적극적 관리가 필요하다. 경제 성장에 부담을 주는 수준이어서 경계감을 갖고 있다”고 평가했다. 다만 총량을 인위적으로 줄이는 것에 대해선 “가뜩이나 미약한 경제 회복세에 쇼크를 줄 수 있다”며 “소득과 고용을 늘리는 것이 가장 이상적인 부채 관리 방안”이라고 지적했다.

정임수 기자 imsoo@donga.com
#이주열#환율조작국#사드#경제성장률#가계부채#기준금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