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강원 전통시장이 젊어졌다
더보기

강원 전통시장이 젊어졌다

이인모기자 입력 2017-03-24 03:00수정 2017-03-2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춘천육림고개시장-원주중앙시장 등… ‘청년몰 사업’에 청년상인 대거 입점
수제햄버거-새우스테이크 등… 색다른 아이템으로 손님 끌어모아
강원 지역 곳곳에 자리한 전통시장에 청년 상인들이 대거 입점하면서 침체를 겪어온 전통시장들이 활기를 띠고 있다. 특히 정부가 지원하는 청년몰(mall) 조성 사업에 선정된 전통시장들이 사업 추진에 본격 나서면서 전통시장에 젊은 바람이 불고 있다.

상당수 점포가 문을 닫았던 춘천 육림고개시장은 2015년 막걸리촌 특화거리 조성을 시작으로 지난해 청년 점포 10개가 들어섰다. 올해는 청년몰 조성 사업을 통해 20개 점포를 육성할 계획이다. 국비 7억5000만 원을 포함해 총 15억 원을 들여 빈 점포를 리모델링한다. 점포별 임차료와 인테리어 비용을 보조하고 교육, 컨설팅도 지원한다. 춘천시는 전문가로 구성된 사업단을 통해 청년 점포 입주자를 모집해 내년에 창업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현재 육림고개시장은 전체 74개 점포 가운데 51개가 영업 중으로 내년 청년몰이 문을 열면 대부분의 점포가 운영될 것으로 전망된다.

원주중앙시장 청년몰조성사업단 주관으로 11, 12일 중앙시장 2층에서 열린 미로예술시장 행사에 많은 시민들이 찾아와 다양한 볼거리와 먹을거리를 즐겼다. 원주중앙시장 청년몰조성사업단 제공
원주중앙시장 2층의 미로예술시장도 청년몰 조성을 위한 점포 인테리어가 한창이다. 입점 점포는 총 19개로 수제케이크, 수제햄버거, 덮밥, 샌드위치 등 먹을거리와 퀼트, 네일아트, 플라워, 인테리어 소품 등 수공예 중심으로 구성됐다.


청년몰 예비창업자들은 3개월 동안 창업교육과 컨설팅을 받고 선진지를 견학하는 등 창업을 준비해 왔다. 또 원주중앙시장 청년몰조성사업단은 이달 11, 12일 미로예술시장에서 다양한 이벤트와 공연을 중심으로 한 ‘미로시장, 사탕발림’ 행사를 열어 좋은 반응을 얻었다.

주요기사

원주중앙시장 청년몰조성사업단의 이우종 씨는 “청년몰 창업 준비가 순조롭게 이뤄지고 있어 다음 달부터 순차적으로 개업이 이어질 것”이라며 “예비창업자들의 새로운 도전이 지역경제에 기여하는 것은 물론이고 창업을 고민하는 청년들에게 좋은 모델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8월 속초관광수산시장에 점포를 낸 청년상인들과 관계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이 시장에는 올해 10개의 청년 점포가 추가로 입점할 예정이다. 속초시 제공
속초관광수산시장은 지난해 8월 청년 상인들이 10개 점포에 입점한 이후 시장이 한층 젊어졌다. 새우스테이크와 전통엿, 마늘떡볶이 등 먹을거리와 수공예품을 제조 판매하는 점포들이 들어서 상가 2층이라는 불리한 여건 속에서도 적극적인 마케팅으로 손님을 끌어들이고 있다. 속초관광수산시장은 정부의 ‘청년 상인 창업 지원’ 사업에 선정돼 올해 10개의 청년 점포가 추가로 입점할 예정이다. 정선5일장으로 유명한 정선아리랑시장도 국비 등 10억 원이 투입돼 청년몰을 조성한다. 유휴 용지에 컨테이너를 활용한 복합쇼핑공간 20개를 조성해 청년 상인들의 창업을 지원할 계획이다.

최춘택 정선군 유통지원담당은 “청년몰 조성을 통해 지역의 다양한 관광자원과 연계한 콘텐츠를 개발할 계획”이라며 “글로벌 전통시장으로 도약하는 계기가 되는 것은 물론이고 지역 청년들에게 창업 기회와 일자리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인모 기자 imle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