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박원순 “이미 시작했는데 끝을 봐야지” 대권 재도전 시사
더보기

박원순 “이미 시작했는데 끝을 봐야지” 대권 재도전 시사

박태근 기자 입력 2017-03-23 11:45수정 2017-03-23 13: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박원순 서울시장이 22일 향후 대권 재도전 가능성을 내비쳤다.

박 시장은 이날 서울시 출입기자간담회에서 ‘생애 이루고 싶은 3가지 목표가 뭐냐?’는 질문에 "하고 싶은 것 다하고 죽는 게 내 소원”이라며"이미 시작했는데 끝을 봐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

그는 "재수는 여러번 했다. 그런데 삼수는 절대 안했다"며 대선 재도전을 시사했다.


박 시장은 이번에 대권도전을 포기한 것에 대해 "내가 서울시장으로서 너무 올인했던 것 같다. 사람이 뭐든지 한단계씩 정리하고 넘어가야하는데 5년간 정신없이 쏟아내고 그것을 정리하는 시간이 없었다. 그러다보니 내 자신을 정리할 시간이 없었다"며 “그래서 이번 실패는 당연하고 예기돼 있었다"고 소회를 밝혔다.

주요기사

이어 "새로운 정치를 내가 보여주기에는 너무 준비가 안돼있었고 너무 세력도 없었고 모든 것이 부족했다"며 "이번에 잘됐어도 문제였다. 새로운 정치와 국민의 기대를 만족시키는 정치를 못했을 것이다. 그래서 (불출마한 것이) 잘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음에는 속도를 좀 늦추겠다. 말하는 투라든가 연설의 내용이라든가 이런 것이 과연 대중들의 눈높이에 맞추고 있는가. 이걸 싹 바꿔야한다"고 말했다.

여의도 정치로 진출할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고민을 했다”면서도 “내가 여의도 정치를 꼭 따라가는 것은 (바람직한 길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거리를 뒀다.

박 시장은 “새로운 정치는 새 프로세스와 새 방식의 정치가 필요한 것"이라며 "그게 무엇일까 굉장히 고민하고 있는데 앞으로 보여주겠다"고 말했다.

그는 "정치를 제대로 해보라는 사람도 있고 새로운 정부에서 역할을 해보라는 사람도 있는데 세월을 기다리고 있다 보면 좋은 결론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