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종이비행기]드라마서 뮤지컬서 펄펄 나는 이 배우
더보기

[종이비행기]드라마서 뮤지컬서 펄펄 나는 이 배우

손효림기자 입력 2017-03-23 03:00수정 2017-03-2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드라마 ‘피고인’이 자체 최고 시청률 28.3%(닐슨코리아 기준)를 올리고 21일 종영했다.

아내와 딸을 죽였다는 누명을 쓴 채 온갖 난관을 절묘하게 뚫고 나가는 검사 박정우 역을 맡은 지성과 그를 파멸로 몰아넣은 재벌 2세 차민호 역의 엄기준(사진)은 압도적인 연기력을 통해 드라마를 성공으로 이끈 쌍두마차다. 엄 씨는 냉혹한 살인마지만 사랑하는 여인에겐 눈빛이 흔들리고, 폭압적인 아버지 앞에서 벌벌 떠는 모습을 실감나게 연기했다.

엄 씨는 무대에서도 탁월한 연기를 선사하는 배우다. 뮤지컬 ‘레베카’ ‘베르테르’ ‘잭 더 리퍼’, 연극 ‘클로저’ 등에서 차가우면서도 부드럽고 애절한 감정을 세밀하게 표현했다.


공연계에서는 ‘피고인’에서 맹활약한 그에게 박수를 보내면서도 “무대에서 보기 어려워지는 것 아니냐”며 애정 어린 걱정을 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다행히 그가 주연을 맡은 뮤지컬 ‘몬테크리스토’가 전국 투어 공연을 하고 있다. 무대에서 발산하는 그의 매력을 맛보길 권한다.

주요기사

손효림 기자 aryssong@donga.com
#피고인#엄기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