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안중근 의사 순국 직전 유묵 107년만에 공개
더보기

안중근 의사 순국 직전 유묵 107년만에 공개

장선희기자 입력 2017-03-23 03:00수정 2017-03-2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황금 백만 냥도 자식 하나 가르침만 못하다’
일본에서 100여 년 만에 한국으로 돌아온 안중근 의사(1879∼1910)의 ‘황금백만냥 불여일교자(黃金百萬兩 不如一敎子·사진)’ 글씨가 전시를 통해 처음으로 공개된다. 명심보감에 나오는 이 문구는 ‘황금 백만 냥도 자식 하나 가르침만 못하다’는 의미다.

대한민국역사박물관은 7억3000만 원을 주고 구입한 유묵(遺墨·생전에 남긴 글씨나 그림)을 안 의사의 107주기를 맞아 선보인다고 22일 밝혔다. 특별전은 23일부터 1층 기획전시실에서 ‘동포에게 고함: 안중근 옥중 유묵’이라는 제목으로 열린다. 이 유묵은 안 의사가 1910년 3월 중국 뤼순 감옥에서 쓴 것으로 글씨 옆에 약지가 잘린 안 의사의 왼손 손도장이 찍혀 있다. 안 의사는 같은 달 26일 순국했다.

이번에 공개되는 유묵은 뤼순 감옥의 간수 계장이었던 사람이 갖고 있다가 일본인 소장자를 거쳐 지난해 경매에 나왔다.


5월 28일까지 열리는 이번 전시에서는 안중근의사숭모회가 지난해 일본인 고마쓰 료 씨로부터 기증받은 ‘지사인인 살신성인(志士仁人 殺身成仁·높은 뜻을 지닌 선비와 어진 사람은 옳은 일을 위해 목숨을 버린다)’ 유묵, 안 의사 공판 모습을 담은 화첩, 공판 방청권 등도 볼 수 있다.

주요기사

장선희 기자 sun10@donga.com
#안중근 의사#황금백만냥 불여일교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