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터널’ 이유영 “최진혁-윤현민? ‘츤데레’ 성격, 틱틱 거려도 잘 챙겨줘”
더보기

‘터널’ 이유영 “최진혁-윤현민? ‘츤데레’ 성격, 틱틱 거려도 잘 챙겨줘”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7-03-22 16:59수정 2017-03-22 17: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터널’의 배우 이유영이 최진혁, 윤현민과 호흡을 맞추는 소감을 밝혔다.

22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OCN 오리지널 드라마 ‘터널’(극본 이은미, 연출 신용휘) 제작발표회에는 최진혁, 윤현민, 이유영, 신용휘 PD 등이 참석했다.


이날 이유영은 TV 드라마 첫 도전에 대해 “영화를 할까, 드라마를 할까 고민한 적은 없다. 시나리오가 재미있고, 역할이 욕심나면 하는 편이”이라며 “‘터널’은 대본이 재미있었다. 신재이에게 묘한 매력이 있다. 사연 있는 것 같은 여자인데, 뒤로 갈수록 인간적인 모습들이 드러난다. 어려운 캐릭터인데 잘해보고 싶은 욕심이 났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어 “촬영 초반에는 혼자 생각하고 수사하는 장면이 많았다”라며 “그래서 혼자 촬영을 많이 했는데, 드라마도 처음이고 대사도 많다보니 빨리 진행하는 게 적응이 안됐었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최진혁과 윤현민과의 연기 호흡에 대해선 “너무 재미있다”라며 “두 분 모두 ‘츤데레(겉으로 무뚝뚝하나 속정이 깊은 사람을 뜻하는 일본식 신조어)’ 성격인데 틱틱 거리는 것 같아도 잘 챙겨주신다”라고 말했다.

한편 ‘터널’은 사람을 구하고자 하는 절실함으로 30년 동안 이어진 연쇄 살인 사건을 추적하는 수사물이다. 최진혁, 윤현민, 이유영, 조희봉, 김병철, 강기영, 양주호 등이 출연한다. ‘보이스’ 후속작으로 오는 25일 첫 방송된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