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안희정 대변인 박수현, 文 ‘전두환 표창’ 비난 후 ‘문자 폭탄’에 발끈
더보기

안희정 대변인 박수현, 文 ‘전두환 표창’ 비난 후 ‘문자 폭탄’에 발끈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7-03-20 09:59수정 2017-03-20 17:2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박수현 대변인 페이스북

‘군 복무 당시, 전두환 장군으로부터 표창을 받았다’고 한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발언 논란이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19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 스튜디오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19대 대통령선거 경선후보 합동토론회’에서 문 전 대표는 특전사 시절 사진을 공개하며 "여단장이 전두환 장군, 반란군의 가장 우두머리였는데 제가 전두환 여단장으로부터 표창을 받기도 했다"라고 발언했다.

하지만 문재인 캠프의 '가짜 뉴스 대책단'은 24페이지 분량의 사례집에서 '전두환 표창'을 가짜 뉴스로 지목한 바 있다.


이에 안 지사 측 박수현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후보는 표창 받았다고 말하고 캠프는 이를 가짜 뉴스라고 주장하는 아이러니"라고 꼬집었다.

주요기사

그러나 이러한 박 대변인의 논평이 나온 후, 일부 문 전 대표 지지자들이 안 지사 측에 부정적인 문자 메시지 폭탄을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20일 박 대변인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자 폭탄 보내는 분들께 묻겠다"라며 "문재인 후보께서 전두환 장군에게 표창받은 자체를 자랑한 게 아니란 걸 왜 모르겠습니까"라고 운을 뗐다.

이어 "안희정에게 분노가 없다고 짓이겨 대는 님들에게 한마디도 하지 않고 인내해 왔다"라며 "토론회에서 문재인 후보를 공격하는 다른 후보에게 안희정은 동지에 대한 예의를 지키자고 호소했고, 지금까지 문재인의 페이스메이커냐는 비아냥을 들어왔다. 그렇게 완벽하느냐"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싫은 소리 한마디에 그렇게 분노하는 분들이 어떻게 100% 대한민국을 만들자고 국민을 설득할 수 있습니까"라며 "억울한 비평도 겸손한 성찰로 감내할 수 있는 품격이 정권교체의 진짜 자격 아닐까요"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toystor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