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박지원 “홍석현, DJ가 총리 검토…경쟁해 볼 만한 좋은 후보감”
더보기

박지원 “홍석현, DJ가 총리 검토…경쟁해 볼 만한 좋은 후보감”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7-03-20 09:10수정 2017-03-20 10:2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동아일보DB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는 20일 홍석현 전 중앙일보·JTBC 회장의 대선출마설과 관련해 “너무 늦은 것 아니냐”면서도 “직접 출마를 하든 킹메이커가 되든 상당한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폭발력을 가지신 분”이라고 평가했다.

박지원 대표는 이날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과의 인터뷰에서 “(홍석현 전 회장을) 제가 최근에는 뵙지를 못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박 대표는 “사실 김대중 정부에서 이회창 총재가 대통령 후보로 거의 확정적이 되니까 세대교체를 위해서 홍석현 전 중앙일보·JTBC 회장을 국무총리로 한 번 하려고 했었다”면서 “그래서 대통령 후보를 내세우자 하는 것을 김대중 대통령님하고 저하고 검토를 했었는데 여러 가지 사유로 이루어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아무튼 홍석현 전 회장은 신언서판(중국 당나라 때 관리를 등용하는 시험에서 인물평가의 기준으로 삼았던 몸·말씨·글씨·판단의 네 가지를 이르는 말)이 훌륭하신 분”이라면서 “그런데 과연 회장을 사임하기는 했지만 대선에 나오실 수 있을까? 너무 늦은 것 아닐까?”라고 반문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홍석현 전 회장이) 사원들에게 보낸 내용을 보면 상당한 의지를 저는 읽을 수 있었는데 아무튼 모르겠다”며 “홍석현 회장은 기업과 중도보수도 표방하지만 통일 문제에 대해서는 상당한 진보적 태도를 취하셨다. 그렇기 때문에 딱히 뭐라고 얘기할 수은 없지만 상당히 경쟁해 볼 만한 좋은 후보감이다, 저는 이렇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홍석현 전 회장이 무소속으로 출마할 경우 당선 가능성이 적다는 지적엔 “우리나라 정치구조로 볼 때 어렵지 않을까 (한다)”면서 “4개 정당이 전부 후보 등록을 마쳤다. 사실상 경선 체제로 가는데 과연 어떤 당에서 출마를 하게 될지, 그리고 사실 정당에서 추대라고 하는 것은 거의 없다. 조금 더 봐야겠다”고 밝혔다.

홍석현 전 회장이 대선에 출마할 경우 ‘의미 있는 변수가 되겠냐’는 물음엔 “직접 출마를 하든 킹메이커가 되든 상당한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폭발력을 가지신 분”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홍석현 전 회장은 18일 중앙미디어네트워크 임직원에게 보낸 사내 이메일에서 사임 의사를 밝혔다. 홍석현 전 회장이 사의를 표명하자 온라인에선 ‘홍 회장이 19대 대선 출마에 나서는 게 아니냐’는 추측이 확산했다.

이와 관련, 홍석현 전 회장은 19일자 중앙선데이와의 인터뷰에서 대선출마설 관련 물음에 “평소 나라 걱정을 너무 많이 하다 보니까 대선 출마설까지 나온 게 아닐까”라고 말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