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거칠어진 입… “안희정, 적폐세력과 연정” “문재인, 적폐세력 다 받아”
더보기

거칠어진 입… “안희정, 적폐세력과 연정” “문재인, 적폐세력 다 받아”

한상준기자 , 유근형기자 입력 2017-03-20 03:00수정 2017-03-20 10: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선 D―50]문재인-안희정 5차토론서 직격탄
안희정 “문재인, 제왕적 대통령 길 가나” 문재인 “국민의당과 나중에 통합될 것”
박지원 “일장춘몽 깨야” 발끈
문재인-안희정 “공무원 정당가입 허용” 논란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 캠프의 매머드 조직 인사들에게 신세를 지며 경선을 하면 나중에 다 한 자리씩 달라고 한다. 제왕적 대통령제를 극복하려면 과거와 다른 새로운 시도를 해야 한다.”

19일 열린 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 5차 토론회에서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문 전 대표를 향해 “제왕적 대통령의 길을 똑같이 따라가려 하느냐”며 직격탄을 날렸다.

이에 문 전 대표는 “인사추천 실명제를 공약으로 내걸었다”고 응수했다. 1차전인 광주 경선을 일주일 앞둔 이날 두 사람은 적폐청산과 대연정을 가지고 상대를 거칠게 몰아붙이며 날카롭게 맞붙었다.

문 전 대표는 안 지사를 향해 “다른 정치세력(적폐세력)과의 연정이 통합이 아니다. 국민의 마음을 한데 모으는 것이 통합”이라고 비판했다. 안 지사는 “국가 개혁과제와 적폐청산에 합의하는 세력과 대연정을 하겠다는 것인데 자꾸 자유한국당과 연정한다는 식으로 몰아붙인다. 정치공세이며 구태정치”라며 물러서지 않았다.

관련기사

이어 안 지사는 “문 전 대표는 캠프에 적폐세력을 다 받아들이고 있다. ‘내가 하면 다 개혁’이라는 것인가”라고 역공에 나섰다. 문 전 대표는 다소 상기된 표정을 지으며 “(국회 과반을 위해) 굳이 대연정까지 갈 것도 없다. 원래 국민의당과 정권교체 방법 차이로 갈라진 것이고, (정권교체 후) 자연스럽게 통합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거듭 안 지사의 대연정론을 비판했다.

그러자 국민의당이 즉각 반발했다. 박지원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실현 불가능한 말로 남의 당 흔들지 말고 자기 당의 비문(비문재인)계 의원 관리나 잘하는 게 좋다. 일장춘몽에서 깨길 바란다”고 날을 세웠다.

한편 민주당 경선 선거인단은 이날까지 196만여 명이 신청해 200만 명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2012년 대선 당시 선거인단(108만여 명)의 약 두 배에 이르는 규모다. 선거인단 신청 마감은 21일 오후 6시다. 민주당 경선 투표는 22일 11만여 명의 선거인단이 신청한 현장 투표소 투표를 시작으로 막이 오른다. 첫 순회 경선 무대인 호남 경선 ARS(자동응답시스템) 투표는 25일부터 이틀 동안 실시된다. 대의원 투표는 지역별 순회 경선 당일 현장에서 이뤄진다.

문 전 대표 등 야권 대선 주자들이 공무원의 정당 가입 등 공무원 노조의 요구사항을 대부분 수용하겠다는 뜻을 밝혀 논란이 일었다. 헌법재판소는 2014년 공무원의 정치활동 금지를 담은 국가공무원법에 대해 합헌 결정을 내렸다.

문 전 대표와 안 지사,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 등은 18일 경기 고양시에서 열린 공무원노동조합총연맹(공노총) 출범식에 참석했다. 문 전 대표는 이 자리에서 “숙제 검사부터 받아야겠죠”라며 공무원의 정치기본권 보장 등 공노총의 11대 추진 과제를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안 지사도 “11대 과제에 대해 저도 함께하겠다”고 약속했다.

다만 공공 부문 성과연봉제 폐지에 대해서는 주자별로 의견이 갈렸다. 문 전 대표는 ‘즉시 폐지’를 주장했다. 반면 안 지사와 안 전 대표는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안 지사는 “평가제도를 혁신하든 연봉제를 폐지하든 둘 중 하나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안 전 대표도 “합리적 인사평가제도와 담당 직무에 대한 적정 보상제도의 마련이 시급하다”고 했다.

한상준 alwaysj@donga.com·유근형 기자
#안희정#적폐세력#문재인#대선#경선#더민주#토론회#공무원#정당가입#허용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