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로봇팔에 앉아 VR로 조종체험… 에버랜드, 6인승 기기 2대 도입
더보기

로봇팔에 앉아 VR로 조종체험… 에버랜드, 6인승 기기 2대 도입

곽도영기자 입력 2017-03-20 03:00수정 2017-03-2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삼성물산 에버랜드는 가상현실(VR) 혁신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 상화와 함께 로봇과 VR 콘텐츠를 결합한 신개념 어트랙션 ‘로봇VR’를 24일 도입한다고 19일 밝혔다.

로봇VR는 로봇 팔에 탑승한 채 삼성전자의 VR 기기인 ‘기어VR’를 즐기는 방식이다. 인기 애니메이션 ‘태권브이’의 주인공 훈이가 돼 로봇을 조종하는 듯한 경험을 할 수 있는 4차원(4D) 체험 시설이다. 높이 6m의 거대한 로봇 팔 2대에 6인승 의자를 장착해 총 12명이 약 3분간 즐길 수 있다. 로봇 팔은 360도를 자유자재로 움직이고 VR 화면에는 높은 건물에서 뛰어내리거나 상대 로봇의 로켓 공격을 피하는 장면을 넣어 몰입감을 높였다.

에버랜드의 아메리칸어드벤처 내에 있는 로봇VR는 무인발권기에서 현장 예약 후 체험할 수 있다. 이용료는 5000원이다.


곽도영 기자 now@donga.com
주요기사
#에버랜드#vr#조종체험#로봇팔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