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당국, 2금융권 가계대출 점검… 추가 충당금 적립의무도 확대
더보기

당국, 2금융권 가계대출 점검… 추가 충당금 적립의무도 확대

강유현기자 , 박창규기자 입력 2017-03-20 03:00수정 2017-03-20 05:2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금융당국이 저축은행과 보험, 지역단위 농·수협, 카드·캐피털 등 2금융권 92개 금융사를 대상으로 가계 대출에 대한 현장 점검을 벌이고 있다. 금리 인상기에 상대적으로 금리가 높은 2금융권에 대출 수요가 몰리지 않도록 속도 조절에 나선 것이다.

금융당국은 이르면 2분기(4∼6월)부터 2금융권의 고위험 대출에 대한 추가 충당금 적립 의무를 확대해 위험 관리를 강화하기로 했다.

금융감독원은 보험사 10곳, 상호금융사 70곳, 여신전문 7곳, 저축은행 5곳 등 금융회사 92곳에 대해 현장 점검을 벌이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앞서 금융당국은 카드·캐피털 등 여신전문금융회사 사장들을 불러 1분기(1∼3월) 가계부채 증가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의 증가액을 넘지 않도록 매일 대출 취급액을 관리해 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2금융권에 대한 위험 관리도 강화된다. 금융위원회는 이르면 2분기부터 저축은행·상호금융·여신전문금융회사의 충당금 적립 대상과 범위를 확대하기로 했다. 이에 따르면 저축은행들은 금리가 20% 이상인 대출을 고위험 대출로 간주하고 충당금 적립률(20%)을 50% 상향 조정해야 한다. 이렇게 되면 2금융권 회사들이 대출 심사를 강화할 가능성이 커 대출 문턱이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주요기사

한편 국제결제은행(BIS)은 최근 ‘가계부채의 장단기 실질효과’라는 보고서를 발표하고 국내총생산(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이 1%포인트 오르면 중장기적으로 성장률이 0.1%포인트 하락한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가계부채 증가는 단기적으로는 소비 확대 등 경제 성장에 도움을 주지만 중장기적으로는 성장을 저해하는 요인이 된다”고 지적했다.

강유현 yhkang@donga.com·박창규 기자
#저축은행#보험#수협#카드#캐피털#2금융권#충당금#적립의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