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남재준 전 국정원장, 무소속 대선출마 선언 “이 땅에서 종북좌파 척결”
더보기

남재준 전 국정원장, 무소속 대선출마 선언 “이 땅에서 종북좌파 척결”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7-03-17 11:39수정 2017-03-17 11:4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박근혜 정부 초기 국가정보원장을 지낸 남재준 전 원장(73)이 17일 19대 대통령선거 무소속 예비후보로 등록했다.

남 전 원장 측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이 땅에서 종북좌파를 척결하고, 갈등과 분단을 넘어 자유민주주의 체제의 통일대한민국을 완성하는 것이 목표”라고 출마 이유를 밝혔다.

남 전 원장은 박근혜 대선 후보 캠프에서 국방안보 특보를 지냈으며, 2013년 3월 국정원장에 임명됐다.


그가 국정원장일 당시 국정원은 서해 북방한계선(NLL) 논란과 관련, 노무현 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 간의 남북 정상회담 대화록을 전격 공개한 바 있다.

주요기사

남 전 원장은 2014년 5월 전격 교체됐는데, 이를 두고 정윤회 문건 파동 때문이 아니냐는 주장, 박 전 대통령의 비선라인을 조사하다 경질됐다는 설 등이 나온 바 있다.

이와 관련 남 전 원장은 지난 1월 한 월간지와의 인터뷰에서 “내가 최순실 알았으면 권총이라도 들고 청와대에 들어갔을 것”이라며 최순실 존재에 대한 사전 인지 의혹을 전면 부인한 바 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