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찰, 박근혜 출석일 경호 예우 문제 두고 고심…포토라인 아수라장 우려
더보기

검찰, 박근혜 출석일 경호 예우 문제 두고 고심…포토라인 아수라장 우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7-03-17 09:25수정 2017-03-17 10:1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朴 前 대통령이 설 포토라인. 검찰이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21일 오전 9시 반 출석하라고 통보한 15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청사 현관에 사진기자들이 포토라인을 설치하고 있다. 박 전 대통령은 바닥에 테이프로 표시한 삼각형 포토라인에 서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해야 한다. 전영한 기자 scoopjyh@donga.com

21일로 예정된 박근혜 전 대통령(65) 소환조사를 준비중인 검찰이 박 전 대통령의 안전과 경호 등 예우 문제를 두고 고심하고 있다.

17일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2차장 산하의 공안1부(부장검사 김재옥)와 공안2부(부장검사 이성규), 공공형사수사부(부장검사 박재휘) 등 3개 부서가 박 전 대통령 출석 당일 경비·경호 등 업무를 분담해 준비 중이다.

2009년 4월30일 노무현 전 대통령이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에 출석했을 때는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가 청사 주변 상황 등을 담당했다. 그러나 이번에는 2개 부서가 더 늘어나 총 3개 부서가 담당한다.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이 출석에 앞서 포토라인에 서는 문제에 대해 “과거 전례를 검토해 판단하겠다”고 밝혔는데 안전 등 경호·경비 문제도 함께 고려할 것으로 보인다.

주요기사

검찰은 앞서 최순실씨(61) 등 국정농단 사건의 핵심 인물들이 검찰에 출석할 때마다 시위자들과 기자가 엉켜 포토라인이 무너지면서 아수라장이 된 상황을 우려하고 있다. 이에 따라 일정한 구역을 설정해 신원확인 과정을 거쳐 취재진 등 사전에 ‘비표’를 받은 사람만 제한적으로 출입이 가능하도록 하는 방안도 고려중이다.

경찰 측에서는 25개 중대(1개 중대는 80명 정도) 2000여명의 경력을 배치해 서울중앙지검 청사 곳곳을 에워싸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상황에 따라서는 3000명까지 인원을 늘리는 방안도 논의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노 전 대통령 때 경찰은 15개 중대 1200여명을 대검 청사 주변에 배치했으나 이번에는 청사 상황 등이 더 복잡하기 때문에 투입되는 인원도 훨씬 더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경찰 측은 일부 인원을 청사 내 포토라인 주변에 사복 경찰 등을 배치하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 전날에는 검찰청사 앞 포토라인 상황을 꼼꼼하게 체크하기도 했다.

한편, 박 전 대통령 출석 당일 박사모(박근혜를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와 탄기국(대통령 탄핵 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 운동본부)등 박 보수단체 회원들은 태극기를 들고 검찰청 앞으로 집결하자고 서로 독려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들 단체가 상당히 몰려올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이들의 움직임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