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눈앞의 메달 놓쳤지만 기록을 잡았다
더보기

눈앞의 메달 놓쳤지만 기록을 잡았다

정윤철기자 입력 2017-03-17 03:00수정 2017-10-17 06:3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차준환, 피겨 세계주니어선수권 남자 싱글 아쉬운 5위 눈앞에 뒀던 메달이 사라지자 차준환(16·휘문고)은 아쉬운 표정을 지었다. 경기 후 키스앤드크라이존에서 점수를 기다릴 때도 전날 쇼트프로그램이 끝났을 때처럼 활짝 웃거나 박수를 치지 못했다.

16일 차준환이 프리스케이팅 쿼드러플(4회전) 살코 점프에서 착지를 하다가 넘어지는 모습.SBS스포츠 화면 캡처
차준환은 16일 대만 타이베이에서 열린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 세계주니어선수권 남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160.11점을 기록하며 총점 242.45점으로 5위를 기록했다. 그는 자신의 ISU 공인대회 개인 최고점(총점 기준)을 경신하며 선전했지만 쿼드러플(4회전) 점프 실수가 아쉬웠다.

쇼트프로그램에서 ISU 공인대회 개인 최고점인 82.34점으로 2위에 올랐던 차준환은 프리스케이팅에서 난도 높은 두 차례 4회전 점프를 앞세워 우승을 노렸다. 2번째 점프로 시도한 4회전 살코-2회전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는 실수가 없었다. 그러나 4번째 점프였던 4회전 살코 단독 점프에서 착지를 하다가 넘어지면서 감점을 받았다.


16일 차준환이 프리스케이팅 쿼드러플(4회전) 살코 점프에서 착지를 하다가 넘어지는 모습.SBS스포츠 화면 캡처
한국 남자 선수 최초의 세계주니어선수권 메달 획득에 실패한 차준환은 이 대회 한국 남자 역대 최고 성적에 만족해야 했다. 기존 남자 최고 순위는 정성일이 1987년 호주 대회에서 기록한 6위다. 이번 대회 우승은 세 차례 4회전 점프를 앞세워 주니어 역대 최고 점수인 258.11점을 기록한 빈센트 저우(미국)가 차지했다.

주요기사

이번 시즌 마지막 대회에서 시상대에 오르지는 못했지만 한 시즌 동안 차준환이 보여준 성장세는 놀랍다. 그는 지난해 12월 ISU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에서 한국 남자 선수 최초로 동메달을 땄다. 그랑프리 3, 7차 대회에서도 우승을 차지해 김연아 이후 11년 만에 한 시즌에 그랑프리 두 개 대회 우승을 달성했다. 그가 4회전 점프의 종류를 다양화하고 완성도를 높인다면 2018 평창 겨울올림픽과 시니어 무대에서도 좋은 성적을 기대해 볼 수 있다.

차준환의 지도자인 브라이언 오서 코치는 2월 동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차준환은 2022 베이징 겨울올림픽까지 멀리 내다봐야 하는 선수다. 다음 시즌에 평창 올림픽을 준비하면서 그는 더 많은 성장을 이뤄낼 것이다”라고 말했다.

정윤철 기자 trigger@donga.com
#차준환#브라이언 오서#피겨 세계주니어선수권 남자 싱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