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대우조선에 또 3조?… 조건부 자금 지원 추진
더보기

대우조선에 또 3조?… 조건부 자금 지원 추진

강유현기자 , 박창규기자 , 정민지기자 입력 2017-03-16 03:00수정 2017-03-1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뉴스분석]금융당국, 채무 재조정 전제로
구체적 금액-방안 이르면 23일 결정… 워크아웃-법정관리는 가능성 낮아

금융당국이 약 1년 5개월 만에 대우조선해양에 대해 채무 재조정을 전제로 수조 원대의 신규 자금 지원에 다시 나설 것으로 보인다. 23일 구체적인 금액과 방안이 발표될 것으로 예상된다.

15일 금융당국과 채권단에 따르면 금융위원회와 KDB산업은행 등은 채권은행 등 이해관계자들이 손실을 부담하는 채무 재조정을 전제로 대우조선에 대한 신규 자금 지원 여부를 검토 중이다. 대우조선에 신규 자금이 지원되면 2015년 10월 채권단이 4조2000억 원을 지원한 데 이어 수조 원대 자금이 다시 투입되는 것이다.

구체적인 방안과 금액은 이르면 23일 산업경쟁력 강화 관계 장관회의에서 발표될 것으로 예상된다. 일각에서는 지원 규모가 3조 원 안팎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대우조선은 수주 부진에 2019년까지 상환해야 하는 회사채와 기업어음이 총 1조5500억 원에 달해 유동성 위기를 겪고 있다. 이날 대우조선은 지난해 매출 12조7374억 원, 영업손실 1조6089억 원, 당기순손실 2조7106억 원을 냈다고 밝혔다. 4년 연속 대규모 적자를 낸 것이다.


현재 시장에서 유력하게 거론되는 자금 지원안은 대우조선을 정상 기업으로 두고 채권은행과 사채권자(회사채, 기업어음 등) 등이 손실을 부담하는 방식이다. 산은과 한국수출입은행이 신규 유동성을 투입하고 시중은행들은 대출 만기 연장과 여신 한도 복원 등을 통해 지원하는 방안이다. 4월 21일 만기가 돌아오는 4400억 원 규모 회사채의 만기 연장을 추진하는 내용도 포함된다.

주요기사

대우조선의 유동성을 확보하면서 시중은행들의 적극적 참여를 이끌어내는 식으로 ‘조건부 자율협약(채권단 공동관리)’의 모양새를 갖출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회사채 만기 연장 등에 성공하면 국책은행 및 은행권이 신규 자금 지원, 출자 전환 등에 나서는 방식이다.

워크아웃(기업개선작업)이나 법정관리(기업회생절차) 등은 현 단계에서 우선순위가 떨어지는 것으로 분석된다. 워크아웃에 돌입하면 은행권과 2금융권이 법적 효력에 따라 손실을 공동 부담하게 돼 채무 재조정이 쉬워진다. 하지만 ‘부실기업’이라는 낙인이 찍혀 계약 취소나 추가 수주의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 특히 대우조선은 전체 수주잔량(308억 달러) 중 약 48억 달러가 해양플랜트 시추 설비여서 계약이 취소됐을 때 파장이 크다. 시추 설비는 인도할 때 매각 대금의 80∼90%를 받는 ‘헤비 테일’ 방식으로 계약이 체결되기 때문이다. 정부 고위 관계자는 “워크아웃이나 법정관리에 들어가면 (계약이 취소돼) 대우조선이 건조하는 배들이 고철 덩어리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강유현 yhkang@donga.com·박창규·정민지 기자
#대우조선#자금#지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