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위너 출신 남태현, 악플러 고소 취하…“증거자료는 계속 수집 중”
더보기

위너 출신 남태현, 악플러 고소 취하…“증거자료는 계속 수집 중”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7-03-14 19:55수정 2017-03-14 19:5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남태현 인스타그램 캡처

그룹 위너 출신 남태현이 악플러 고소 취하를 결정했다.

남태현은 14일 인스타그램에서 “이번 건(악플, 루머생성, 명예훼손 등)은 취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다만 “계속해서 증거자료는 팬 분들의 제보, 캡처 등으로 수집 중”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곧 앨범을 발매할 생각이다. 그 이후에도 변함이 없다면 강력하게 대응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남태현은 지난 7일 팬들이 악플 자료를 모아 신고하자 “말도 안 되는 루머 생성 그만하시고 다 삭제해 달라”며 강력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전한 바 있다.

주요기사

▼다음은 남태현 공식입장 전문▼

일단 저를 걱정해주시는 저희 팬 여러분들께 죄송하고 감사드립니다.
이번 건(악플, 루머생성, 명예훼손 등)은 취하하기로 했습니다.
다만 계속해서 증거자료는 팬 분들의 제보, 캡처 등으로 수집 중입니다.
곧 앨범을 발매할 생각입니다.
그 이후에도 변함이 없다면 강력하게 대응할 예정입니다.
감사합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