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소혜 ‘일진설’ 웬말? “악성 루머 유포자 檢 송치”…네티즌 “피해자 없어” 두둔
더보기

김소혜 ‘일진설’ 웬말? “악성 루머 유포자 檢 송치”…네티즌 “피해자 없어” 두둔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7-03-14 09:47수정 2017-03-14 09:5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사진=S&P 엔터테인먼트 공식 홈페이지 캡처

프로젝트 걸그룹 아이오아이(I.O.I) 출신 김소혜가 ‘일진설’ 관련 악성 댓글 작성자 및 악성 루머 유포자 고소와 관련된 공식 입장을 밝힌 가운데, 네티즌들이 “일진은 있는데 피해자는 없어”라며 김소혜를 두둔했다.

김소혜의 소속사 S&P 엔터테인먼트 측은 지난 13일 오후 공식 홈페이지에 “최근 김소혜 악성 루모 유포자들에 대한 수사 진행 상황을 문의하시는 분들이 많아 현재까지의 수사 진행 현황을 공지한다”고 밝혔다.

앞서 김소혜는 지난해 Mnet ‘프로듀스101’ 출연 이후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및 소셜미디어에서 ‘김소혜가 학창시절 일진이었다’는 글과 댓글이 올라오는 등 루머에 휩싸였다.


S&P 엔터테인먼트 측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2016년 9월 악성 루머 유포자 11명에 대한 관할 (서울)수서 경찰서에 고소장을 접수했으며 현재 경찰서에서 피의자를 검거하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사건을 송치한 상황이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이어 “피의자들의 형이 확정되는 대로 결과를 다시 공지하겠다”며 “피의자들에 대해 형사 고소와는 별개로 민사상 손해배상 청구도 함께 진행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최근 팬들의 제보로 새롭게 확인되는 악성 루머 유포자들에 대해서도 강력한 법적대응을 계속하겠다”라고 덧붙였다.

해당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14일 온라인에 “카더라 밖에 없네 가해자는 있는데 피해자는 없음(jshj****)”, “일진은 있는데 피해자는 없어…멀쩡한 여자애 하나 망치지 말고(wjdd****)”라며 김소혜를 두둔했다.

또 “벌 크게 받아봐야 정신차린다 악플러나 루머 유포자나(yuno****)”, “거짓증거로 날조해서 연예인 생명 끝장내려고 하는 악성루머들은 근절되어야한다(mejo****)”, “악플처럼 상처 주면 어떤 방식으로든 되돌아오게 마련(nasm****)”, “제발 선처 없길…어린애 마음에 왜 상처를 주냐(cvb5****)”라는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