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광옥 비서실장·수석비서관 9명, 황교안 권한대행에 일괄사표 제출
더보기

한광옥 비서실장·수석비서관 9명, 황교안 권한대행에 일괄사표 제출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7-03-13 11:51수정 2017-03-13 13: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동아일보DB

한광옥 대통령 비서실장(사진), 허원제 정무수석 등 수석비서관 9명이 13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에게 일괄 사표를 제출했다.

청와대 관계자 등에 따르면 한 실장과 수석비서관 9명은 이날 오전 중 청와대에서 회의를 한 뒤 황 권한대행에게 사표를 제출했다.

이에 따라 한 비서실장을 비롯해 허 정무수석, 조대환 민정수석, 정진철 인사수석, 김규현 외교안보수석, 배성례 홍보수석, 강석훈 경제수석, 현대원 미래전략수석, 김용승 교육문화수석, 김현숙 고용복지수석의 거취는 황 권한대행의 손에 달리게 됐다.


청와대 비서실은 10인 수석 체제이나 안종범 전 정책조정수석이 ‘최순실 국정농단’ 게이트에 연루돼 구속기소 되면서 정조수석은 공석인 상태다.

주요기사

한 실장 등은 전날 사표 제출 관련 의견을 모은 뒤 이날 회의에서 사표 제출을 확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헌법재판소의 탄핵 인용 결정으로 박근혜 전 대통령이 파면됨에 따라 정치적·도의적 책임을 지겠다는 뜻에서 일괄 사표를 제출한 것으로 보인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