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세균 “남의 일처럼 생각하면 가슴칠 일 또 생겨”
더보기

정세균 “남의 일처럼 생각하면 가슴칠 일 또 생겨”

길진균기자 , 한상준기자 입력 2017-03-13 03:00수정 2017-03-1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세균 의장 “적폐 청산-개헌 필요”
정세균 국회의장(사진)은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 파면 결정 다음 날인 11일 동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국회와 정치권이 자기반성의 토대 위에서 새 출발의 선봉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의장은 “박 전 대통령의 탄핵을 남의 일이라고 생각하면 안 된다. 우리 정치가 탄핵당했다는 생각을 가지고 정치권이 먼저 성찰하고 국민과 함께 가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의장은 인터뷰 내내 ‘국회와 정치권의 책임’을 여러 차례 강조했다. 그는 “현 상황에서 각 정당은 분열을 부추기거나 갈등을 유발하는 행동을 해선 안 된다”며 “국회와 정치권이 국민통합을 위해 앞장서 나서는 것이 (수습의) 첫째”라고 말했다. 이어 “국회와 정치권이 기득권을 포기하는 새 출발의 모습을 보이고, 그것이 국가 전반으로 퍼져야 한다”며 “그렇지 않으면 가슴을 치는 일이 또 안 생긴다는 보장이 없다”고 덧붙였다.


정 의장은 또 “국회와 정부가 힘을 모아 민생 안정을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한다”며 “국회가 정부에 최대한 협력하겠다”고 했다. 이를 위해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과의 회동 의사도 내비쳤다. 헌재의 파면 결정에 대해선 “불확실성이 사라진 만큼 대한민국의 표류가 끝나고 새 출발을 할 수 있는 계기가 만들어졌다”고 평가했다. 정 의장은 “새 출발을 위한 적폐 청산은 ‘사람보다 제도가 만든 적폐’ 제거가 중요하다”며 제왕적 대통령제 극복 등을 위한 개헌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관련기사

정 의장은 “박 전 대통령이 현 상황을 붙잡고 있어서는 안 된다. 헌재 결정에 대한 수용과 유감 표시를 국민에게 해야 한다”며 “박 전 대통령이 승복 입장을 표시해 줘야 국민도 새 출발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길진균 leon@donga.com·한상준 기자


#정세균#적폐 청산#개헌#국회의장#탄핵#박근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