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연예 뉴스 스테이션] 공정위, 연습생 계약서 불공정 약관 손질
더보기

[연예 뉴스 스테이션] 공정위, 연습생 계약서 불공정 약관 손질

스포츠동아입력 2017-03-08 06:57수정 2017-03-08 06: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공정거래위원회가 국내 8개 대형 연예기획사가 사용하는 ‘연습생 계약서’를 심사해 6개 유형의 불공정 약관 조항을 시정했다고 7일 밝혔다.

이에 따라 SM엔터테인먼트와 JYP, YG, 로엔, 젤리피쉬 등 8개 기획사는 ‘과도한 위약금 부과’, ‘전속계약 체결 강요’, ‘분명한 사유를 바탕으로 계약을 해지하는 조항’ ‘법률에 보장된 권리 배제 조항’ 등 내용을 시정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이번 불공정 약관 시정으로 연습생의 권익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엔터테인먼트부]
관련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