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너무 괜찮기에”…이성미, 아들-송은이 소개팅 주선
더보기

“너무 괜찮기에”…이성미, 아들-송은이 소개팅 주선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7-03-07 18:27수정 2017-03-07 18: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KBS2 ‘1대 100‘

개그우먼 이성미가 아들에게 직접 소개팅을 해줬다고 밝혔다.

이성미는 7일 방송될 KBS2 ‘1대 100’에 출연, 상금 5000만원을 놓고 100인과 퀴즈대결을 벌인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MC 조충현은 이성미에게 “아들의 소개팅을 직접 해준다고 들었다”고 물었다. 이에 이성미는 “첫 소개팅 상대는 송은이였다”라고 놀라게 했다.


이어 그는 “송은이가 너무 괜찮기에 아들에게 송은이 괜찮다고 했다. 하지만 아들은 ‘엄마랑 똑같아서 안 되겠다’고 하더라”라며 말해 웃음을 안겼다.

주요기사

또한 이성미는 “그다음에 내 눈에 들어온 게 장미란 선수였다. 인품 좋고, 성격 좋고, 힘든 일 있으면 모든 걸 해결해나갈 것 같았다. 딱 며느리 삼고 싶었다“라며 “아들에게 ‘눈 한 번 딱 감고 엄마 소원 들어줘라. 장미란 좋더라’라고 했더니, 아들이 내 손을 확 뿌리치더라”고 덧붙였다.

이성미의 ‘1대 100’ 도전과 솔직한 이야기들은 오늘(7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될 ‘1대 100’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