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與의원 56명 “‘졸속 탄핵’, 각하 또는 기각해달라” 헌재에 탄원서…서명 명단 공개할까
더보기

與의원 56명 “‘졸속 탄핵’, 각하 또는 기각해달라” 헌재에 탄원서…서명 명단 공개할까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7-03-07 16:33수정 2017-03-07 17: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동아일보DB

자유한국당 현역 의원 56명이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심판을 각하 또는 기각해달라는 내용의 탄원서에 서명해 7일 헌법재판소에 전달했다.

한국당 김진태·박대출·전희경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헌법기관인 국회의원 개개인이 자발적인 의사를 모아서 56명의 뜻을 헌재에 전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탄원서에서 “박 대통령 탄핵은 절차와 과정을 무시한 채 추진된 ‘졸속 탄핵’이고 박 대통령은 탄핵받을 정도로 중대하게 헌법이나 법률을 위반한 적이 없다”면서 “헌법재판관 9명 전원의 심리 참여가 헌법상 원칙”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급변하는 대외 정세 속에 사안의 위중함을 고려해 ‘국론분열’이라는 최악의 상황을 차단하고 사회통합을 위해 단호하게 탄핵심판을 ‘각하 또는 기각’해줄 것을 간곡히 당부드린다”고 했다.

주요기사

김 의원은 회견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추가로 명단을 받고 있다. 자연스럽게 명단을 공개할 것”이라며 “일단은 56명”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서명한 의원들은 상당수 친박(친박근혜)계로 알려졌다.

탄원서 제출 경위에 대해선 “당의 방침에 의해 한 것은 전혀 아니고 개개인의 의사를 모은 것”이라며 “지금 대권주자로 나온 분은 탄핵이 기각되면 혁명밖에 없다고 압력을 가하는데 우리는 그야말로 탄원서”라고 말했다. 최근 당 지도부는 ‘탄핵 반대를 당론으로 채택해달라’는 친박계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탄핵이 인용되면 어떻게 대응할 것이냐는 질문엔 “저는 탄핵 선고 이후의 일은 전혀 생각해본 적이 없다”며 “그때까지 최대한 각하, 기각되는 것만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치권이 탄핵심판 결과에 승복해야 한다는 지적에는 “별도로 이야기할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만 답했다.

김 의원은 명단 공개를 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추가로 낼 분들이 있다. 현재까지 서명을 안한 분들이라고 하더라도 그분들이 탄핵이 인용되길 바라는 건 아니다”라며 “그분들은 탄핵 선고가 임박한 시점에서 이렇게 하는 것이 혹시라도 공정한 재판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까 우려 때문에 그런 것으로 짐작한다”고 말했다.

이어 “명단을 당장 공개할 때 여러 가지 본인의 뜻과 다른 부작용 있을수 있어 공개하지 않는 것”이라며 “자연스럽게 나중에 알려질 기회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추가로 서명할 분들이 있다. 다 만나지 못해 서명을 못 받은 경우도 있다. 여기엔 현역 의원만 있는 것”이라며 “이보다 훨씬 많은 원외 당협위원장들이 있다. 지난 3일 당 의총에서 원외 당협위원장만 70여 명의 서명을 받았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를 별도로 모아 8일 또는 9일께 헌재에 제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