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자유한국당 “사드 배치 시작 환영…野, 반대여론 부추기지 말아야”
더보기

자유한국당 “사드 배치 시작 환영…野, 반대여론 부추기지 말아야”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7-03-07 11:56수정 2017-03-07 11:5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미국 국방부 미사일방어청(MDA) 홈페이지

자유한국당은 7일 한미 양국이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의 주한미군 배치작업을 시작하자 “환영한다”고 밝혔다.

김성원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사드 체계 일부가 주한미군 오산기지에 도착한 것으로 알려졌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한미 당국은 ‘오로지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으로부터 대한민국을 방어하기 위해’ 사드 배치를 조속히 완료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며 “북한이 어제도 탄도미사일을 4발이나 발사하며 대한민국과 동북아시아의 안위를 위협하고 있는 안보 위기 상황에서 하루라도 빨리 사드를 배치하는 것은 올바른 결정”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사드 배치가 본격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만큼 다음 정권으로 넘기라든지, 국회 비준을 거치라는 식의 논쟁은 더 이상 아무런 의미가 없다”며 “야당은 반대 여론 부추기는 언행을 자제하고, 국가 안보를 위해 초당적으로 협조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주요기사

김 대변인은 또 “중국 당국은 사드 배치에 따른 대한민국과 롯데그룹에 대한 치졸한 보복 조치를 중단하라”며 “대북 제재를 통한 북핵 억제에 적극 나서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사드 체계 일부는 오산 미 공군기지에 도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