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北 “주일미군기지 타격 미사일 발사 훈련…‘핵공격 무력’ 전략군 화성포병부대 참가”
더보기

北 “주일미군기지 타격 미사일 발사 훈련…‘핵공격 무력’ 전략군 화성포병부대 참가”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7-03-07 08:52수정 2017-03-07 08:5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北미사일 발사

북한은 전날 발사한 탄도미사일이 일본의 주일미군기지를 타격하기 위한 훈련이었다고 7일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조선인민군 전략군 화성포병부대가 탄도로켓(미사일)발사훈련을 진행했다"며 “이번 탄도로켓발사훈련은 화성포병들의 핵전투부취급질서와 신속한 작전수행능력을 판정 검열하기 위해 진행됐다"고 보도했다.

이어 “유사시 일본 주둔 미제침략군기지들을 타격할 임무를 맡고 있는 조선인민군 전략군 화성포병부대가 참가했다"고 덧붙였다.


북한이 6일 평안북도 동창리 인근에서 탄도미사일 4발을 동시다발적으로 발사했다. 미사일은 1000㎞ 이상 비행했고, 이 가운데 3발은 일본 배타적경제수역(EEZ)에 떨어진 것으로 파악됐다.

주요기사

중앙통신은 “우리의 거듭되는 경고에도 불구하고 끝끝내 우리 공화국을 핵무기로 선제타격하기 위한 합동군사연습을 강행하여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파괴하는 전쟁미치광이들을 탄도로켓 집중타격으로 무자비하게 짓뭉개버릴 보복의지가 끓어번지고 있었다"고 밝혀 이번 훈련이 한미연합군사훈련에 대한 맞대응 성격임을 시사했다.

중앙통신은 또 “탄도로켓발사 훈련을 통해 수중과 지상의 임의의 공간에서 덤벼드는 원수들을 핵강타로 가장 정확하고 신속하게 죽탕쳐버릴 수 있는 최강의 핵공격 무력으로 강화된 조선인민군 전략군 화성포병부대들의 군사적 위력이 남김없이 과시됐다"고 선동했다.

김 위원장은 “우리의 탄도로켓들이 얼마나 고도로 정밀한지 동시발사된 4발의 탄도로켓들이 마치 항공교예비행대가 편대비행하듯 한 모양새로 날아간다고 기뻐했다"고 중앙통신은 전했다.

또한 김 위원장은 당 중앙이 명령만 내리면 즉시 즉각에 화성포마다 멸적의 불줄기를 뿜을 수 있게 기동준비, 진지준비, 기술준비, 타격준비를 빈틈없이 갖추라고 명령했다고 밝혔다.

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은 조선인민군 전략군 화성포병들이 적과의 판리결전에서 믿음직한 핵무장력으로서 성스러운 사명과 임무를 훌륭히 수행해 나가리라는 기대와 확신을 표명했다"고 보도했다.

중앙통신에 따르면 이번 훈련은 김정은이 현장 지도했으며, 김락겸 전략군사령관, 박영래 전략군 정치위원이 현지에서 김정은을 맞이했다. 또 리병철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과 김정식 당 군수공업부 부부장 등 핵무기 및 미사일 연구 부문의 과학자, 기술자들도 동행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