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우리도 칭다오-샤오미 사지말자”
더보기

“우리도 칭다오-샤오미 사지말자”

이호재기자 , 백승우기자, 황하람기자입력 2017-03-07 03:00수정 2017-03-07 09: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시민들 “中 치졸한 보복” 부글부글… 中여행 취소 등 反中기류 번져 “자존심이 상합니다.”

직장인 김모 씨(36)는 가족과 함께 가려던 중국 여행을 5일 포기했다. 15일 출국 예정이던 항공권도 모두 취소했다. 중국이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를 핑계로 갖가지 보복성 조치에 나서는 걸 보고 내린 결정이다. 항공권 취소 위약금 30만 원을 물었지만 후회는 없었다. 김 씨는 “괜히 오버한다는 생각도 들었지만 중국 내 반한 여론이 갈수록 도를 넘는 걸 보고 참을 수 없었다”며 “중국 가서 돈 쓰고 싶은 마음이 싹 사라졌다”고 말했다.

중국의 사드 보복이 계속되자 국내에서도 ‘혐중(嫌中)’ 분위기가 확산되고 있다. 중국 여행 취소는 물론이고 중국 제품 불매 운동 주장도 커지고 있다. 누리꾼들은 구체적인 기업과 제품 이름까지 꼽으며 불매 운동을 외치고 있다. 일부 대형마트에서 수입맥주 매출 1위를 차지한 칭다오 맥주, 뛰어난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로 삼성전자를 위협하고 있는 샤오미, 화웨이 전자제품이 대표적이다. 참깨와 양파 고춧가루 김치 등 중국산 농수산물 전체의 수입을 금지해야 한다는 강경론도 나오고 있다.

칭다오 맥주 수입사 관계자는 “수요가 늘면서 수입량을 늘렸는데 갑자기 불매 운동이 벌어져 비상”이라며 “반중 감정이 계속되면 피해가 커질 것 같다”고 전했다. 샤오미 총판 업체 관계자도 “앞으로 국민 정서에 따라 판매량이 급변할지 몰라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사드 부지를 제공한 롯데그룹 중국 홈페이지가 해킹당하고 롯데마트가 영업정지 처분을 받으면서 일각에서 ‘롯데 동정론’도 나오고 있다. 한 누리꾼은 “롯데가 대한민국을 대표해 곤욕을 치르고 있다. 앞으로는 롯데마트에서만 쇼핑하겠다”고 말했다. 피해가 커지기 전에 중국에서 롯데를 철수시켜야 한다는 주장도 나온다.

이욱연 서강대 중국연구소장은 “중국 내부에서도 보복 조치가 잘못됐다는 의견이 나오는 만큼 극단적 움직임은 자제해야 한다”면서 “이익과 손해를 따져 보며 전략적 방안을 수립할 때”라고 조언했다.

이호재 hoho@donga.com·백승우·황하람 기자



#사드#보복#반중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