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청래 “특검 수사 결과, 장시호 특검의 수훈갑임은 분명해”
더보기

정청래 “특검 수사 결과, 장시호 특검의 수훈갑임은 분명해”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7-03-06 18:45수정 2017-03-06 18: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트위터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도우미로 불렸던 '비선실세' 최순실 씨 조카 장시호에 대해 언급했다.

정 전 의원은 6일 자신의 트위터에 "특검 수사 내용을 들으면서 장시호의 심정은 어떠했을까"라며 운을 뗐다.

그는 "회심의 미소를 지을지 이모에게 미안할지는 잘 모르겠다"며 "그의 범죄 혐의는 차치하고 그가 특검의 수훈갑임은 분명해 보인다"고 밝혔다.


한편 장시호 씨는 박영수 특검팀 수사 기간 내내 '도우미'라는 별칭으로 불리며 활약했다. 그는 최 씨가 소유했던 '제 2의 태블릿PC'를 특검에 제출한 바 있다.

주요기사

또 박 대통령과 최 씨와 연락을 주고받은 차명 휴대전화 번호를 기억해 500여 차례 이상 통화를 주고 받은 단서를 포착하게 했다.

최 씨 일가에 대한 특혜나 '미얀마 비리' 의혹 수사에 관해서도 중요한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특검은 장 씨를 각별하게 챙겼고, 일부 수사팀은 아이스크림까지 제공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toystor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