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민방위 교육, 재난대비-응급처치 중심으로 변경
더보기

민방위 교육, 재난대비-응급처치 중심으로 변경

홍정수기자 입력 2017-03-06 03:00수정 2017-03-06 04:3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울시 3월부터 새 모델 도입 서울시가 체험과 실습 위주의 ‘서울형 민방위 교육’을 이달 처음 시작한다.

지진 등 대형 재난 사고가 발생할 경우 행동 요령을 중점적으로 가르치는 교육이다. 실생활과 밀접하게 연계된 과목으로 구성됐다. 국민안전처가 제공하는 휴대전화 애플리케이션 ‘안전 디딤돌’을 활용하는 방법을 배울 수 있다. 각 자치구 민방위교육장에서 실시되며 올해는 민방위 1∼4년 차 35만여 명이 교육 대상이다.

서울시는 교육 대상자 상당수가 30대 남성이기 때문에 어린 자녀가 있는 상황을 가정해 영아 심폐소생술을 포함한 응급처치 교육을 하기로 했다. 또 화학·생물학 물질 테러에 대비한 방독면 착용법과 상황별 대피 요령을 교육한다. 민방위 대원이 아닌 일반 시민이나 단체가 이 교육을 받으려면 서울시 민방위교육장(02-975-5315)에 신청하면 된다.


이 교육을 하는 서울의 25개 자치구 중 용산·성동·노원·은평·서대문·강서·구로·강동구 등 8개 구는 민방위 교육뿐 아니라 재난의 유형과 안보 관련 역사 등을 포함한 인문학 교육을 시범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주요기사

홍정수 기자 hong@donga.com
#민방위 교육#재난대비#응급처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