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인식의 마운드 필승전략 “좌우 끊어치기”
더보기

김인식의 마운드 필승전략 “좌우 끊어치기”

이재국 기자 입력 2017-03-06 05:30수정 2017-03-06 05:3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017 WBC가 6일 한국과 이스라엘의 1라운드 개막전으로 대장정에 돌입한다. 한국대표팀 김인식 감독도 결의를 다졌다. 마운드의 ‘좌우 끊어치기’에 승부수를 던졌다. 고척 | 김종원 기자 won@donga.com

“이제는 다른 생각할 것 없다. 앞만 보고 밀어붙이겠다.”

2017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결전의 날이 밝았다. 태극전사들은 다시 한번 WBC 신화 재현을 위해 스파이크 끈을 단단히 조이고 있다.

한국대표팀 김인식 감독은 WBC 개막을 하루 앞둔 5일 고척스카이돔에서 마지막 훈련을 지휘한 뒤 공식 기자회견장에서 “그동안 부상이라든가 전체적인 멤버 구상 등에 여러 가지 신경을 많이 썼는데, 이제 그런 것들은 다 필요 없다. 정식 경기가 시작된다. 모든 것을 다 잊고 경기에 집중하겠다”며 결전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그는 이어 “모든 것이 고민이지만 고민을 한다고 해결되는 것은 아니다. 부딪쳐서 시작하겠다”는 당찬 출사표를 밝혔다.


1라운드 A조에 속한 한국은 6일 오후 6시30분 고척스카이돔에서 ‘2017 WBC’ 공식 개막전인 이스라엘전을 치른다. 이어 7일 네덜란드, 9일 대만과 만난다. 조 2위 안에 들어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리는 2라운드(8강) 진출 티켓을 얻는다.

관련기사

단기전인 만큼 1경기도 여유를 부릴 수 없다. 특히 마운드 운영이 키포인트다. 김 감독 역시 “특히 투수운영에 성패가 달렸다”고 다시 한번 역설했다.

WBC 대표팀 장원준. 스포츠동아DB

일찌감치 장원준을 이스라엘전 선발투수로 결정한 김 감독은 네덜란드전에는 우규민, 대만전에는 양현종을 선발투수로 사실상 내정해 놓은 상태다. 마무리투수는 대표팀의 유일한 메이저리거인 오승환이 자리 잡고 있다. 결국 나머지 투수들을 잘 운영해야한다. 김 감독 역시 “WBC는 투구수 제한이 있기 때문에 투수들을 좌우를 끊어서 어떻게 쓰느냐가 매우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현재 대표팀에는 선발과 마무리를 빼면 우완으로는 장시환 이대은 임창민, 사이드암으로는 임창용 원종현 심창민, 좌완으로는 차우찬 박희수 이현승이 남아 있다. 김 감독은 2006년 WBC 4강과 2009년 WBC 준우승을 이끌 때 왼손과 오른손 투수들을 기막힌 타이밍에 교체해가면서 호성적을 거뒀다.

김 감독은 여기에 “일정상 우리에게 유리한 측면도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틀간 경기를 치르고 하루 휴식일이 있다. 일이 잘 풀린다면 이 점이 우리에게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2017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 출전하는 한국 야구대표팀이 5일 고척스카이돔에서 훈련을 가졌다. 투수조가 외야에서 몸을 풀고 있다. 고척 | 김종원 기자 won@donga.com

WBC는 50구 이상 던진 투수는 최소 4일간 휴식을 취하도록 강제하고 있으며, 30개 이상 투구시 1일 휴식, 2일 연속 투구시 1일 휴식을 취해야한다. 김 감독은 “물론 경기 상황과 투수 컨디션에 따라 다음 경기를 생각하지 않고 그냥 그 투수를 계속 던지게 해야 할지, 아니면 다음 경기에 등판시키기 위해 일정한 투구수에서 교체를 해야 할지를 잘 판단해야한다”면서 “이틀간 경기를 하고 하루 휴식일이 있다는 점을 잘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고개를 끄덕였다. 한국과 이스라엘은 6일과 7일 경기를 치른 뒤 8일 휴식하고 9일에 남은 경기를 소화한다. 그러나 네덜란드와 대만은 6일에 쉰 뒤 7~9일 3일 연속 경기가 잡혀 있다. ‘단기전의 명수’ 김 감독이 어떤 마운드 운영의 묘수를 뽑아들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김 감독은 “일단 첫 경기가 중요하다. 선발 장원준이 나가고 나머지 투수들은 다 대기해야한다”며 이스라엘전 필승 각오를 다졌다.

고척 | 이재국 기자 keyston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