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바둑]알파고 vs 인간 특선보… 알파고, 후환을 없애다
더보기

[바둑]알파고 vs 인간 특선보… 알파고, 후환을 없애다

서정보기자 입력 2017-03-01 03:00수정 2017-03-0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김정현 6단 ● 알파고 9단
2국 10보(123∼135)
흑 23의 건너붙임. 백 ○로 끊을 때 김정현 6단도 이미 예상한 수였다. 이른바 결정타다. 김 6단이 뻔히 흑 23을 알고 있으면서도 백 ○를 둔 심정이야 오죽했을까. 더 이상 승부를 겨룰 곳이 없으니 돌을 던질 명분을 찾기 위해 제 몸을 호랑이 앞에 던지는 것과 같다.

흑 23이 놓인 이후의 수순은 외길이다. 백 24 대신 참고 1도 백 1을 둘 순 없다. 흑 2로 백 석 점이 잡히면 백 ○로 끊은 의미가 없다. 그래서 백 24로 흑 한 점을 잡았고 흑은 29까지 연단수를 하며 하변 백 말을 잡아버렸다.

물론 34로 치중하는 수가 있어 일종의 바꿔치기를 한 형국이지만 흑의 이득이 훨씬 큰 결과다. 더구나 우하 귀는 참고 2도 흑 1로 이으면 잘 잡히지 않는 모양이다.

알파고는 참고 2도를 결행하지 않는다. 흑 35로 둬 후환을 없애는 침착함을 보여준다. 여기서 백은 돌을 던지지 않을 수 없다. 더 둔다면 우하 귀에 한 수 가일수해 흑 말을 잡아야 하는데 그래도 반면 20집 이상 대차가 난다.

주요기사

해설=김승준 9단·글=서정보 기자
#바둑#서정보#알파고#특선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