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日직장인들 집에서 ‘온라인 회식’… 화상통화로 “건배”
더보기

日직장인들 집에서 ‘온라인 회식’… 화상통화로 “건배”

장원재특파원 입력 2017-02-15 03:00수정 2017-02-15 11:4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워킹맘-원거리 통근족들 선호… 각자 술-안주 준비해 대화 나눠 일본 도쿄(東京)의 정보기술(IT) 회사에서 일하는 오카카와 사치(岡川佐知·36) 씨는 지난해 12월 인터넷 화상전화 스카이프를 통해 같이 일하는 팀원 4명과 회식을 했다. 다들 재택근무를 하는 만큼 지역이 나눠져 있고 아이들도 있기 때문에 각자 맥주와 피자 등을 준비해 온라인 회식을 연 것이다. 자녀 얘기, 지역 얘기가 나오자 분위기가 금세 달아올랐다. 오카카와 씨는 “육아와 가사를 하다 보면 만나는 사람이 제한되는데 마치 옆에 있는 것 같은 착각이 들어 재미있었다”라고 말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14일 오카카와 씨의 사례를 소개하며 “컴퓨터나 스마트폰 화면을 쳐다보며 함께 술을 마시고 대화를 나누는 온라인 회식이 확산되고 있다”고 전했다. 온라인 회식의 장점은 비용과 시간을 아낄 수 있다는 것이다. 특히 저녁에 일찍 귀가해야 하는 워킹 맘이나 집이 먼 원거리 통근족에게 인기다.

여러 명이 동시에 대화할 수 있는 서비스가 개발된 것도 온라인 회식 확산에 일조하고 있다. 술을 마시다 언급된 사진이나 인터넷 주소 등을 즉각 공유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인터넷에는 ‘나도 해 봤다’는 온라인 회식 경험담이 줄줄이 올라온다. 한 누리꾼은 “화면이라는 물리적인 장벽도 술이 들어가면서 거의 사라졌다. 마치 어젯밤에 정말로 만난 것 같은 착각이 들 정도”라며 예찬론을 폈다.


일부 주류업체는 신제품 출시 기념으로 온라인 회식 이벤트도 열고 있다. 해외 지사나 지방사무소를 연결해 온라인 회식을 여는 기업도 있다. 주택 리노베이션 기업인 리노베루는 매년 온라인으로 전국 지점을 연결해 건배를 하며 합동 송년회를 개최한다. 이 신문은 “미리 끝나는 시간을 정해 놓는 것이 중요하다”는 경험자의 충고를 전했다. 집에서 마신다는 생각에 마음을 풀고 있다가 지나친 음주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주요기사

도쿄=장원재 특파원 peacechaos@donga.com



#일본#화상회식#온라인 회식#화상통화#워킹맘#원거리 통근족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