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김아연의 통계뉴스] 서울시민 vs 강남구민, 노후대비도 다르다
더보기

[김아연의 통계뉴스] 서울시민 vs 강남구민, 노후대비도 다르다

김아연 기자입력 2017-02-09 11:24수정 2017-02-09 11: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총인구 58만2000여 명. 평균연령 39.1세. 월평균 사교육비 130만 원….’

대한민국 부자 자치구로 불리는 서울 강남구(구청장 신연희) 이야기입니다.

강남구는 지난달 말 구에 거주하는 2000가구를 대상으로 주거·교육·경제·여가 등 11개 항목을 조사한 결과를 담은 ‘강남의 사회지표’를 발표했는데요.

보고서에 따르면 강남구 주민의 가구당 월평균 소득은 500만 원 이상(42.1%)인 경우가 가장 많았습니다. 400~500만원 미만인 가구는 13.1%, 300~400만원 미만인 가구는 20.2%였죠.

관련기사

크게보기출처: 강남의 사회지표
‘은퇴 후 희망소득’에 대한 질문에는 ‘200만~300만 원 미만’을 꼽은 응답자(36.1%)가 가장 많았습니다.

같은 질문에 서울시민은 100만~200만 원 미만(48.3%)이 가장 많았죠.

구간이 올라갈수록 차이는 벌어졌습니다. 강남구 주민 10명 중 4명(300만~400만 원 미만 22.1%, 400만 원 이상 14.7%)이 300만 원 이상을 꼽은 반면 서울시민 10명 중 한 명(300만~400만 원 미만 9.4%, 400만 원 이상 3.0%)이 300만 원 이상을 꼽았습니다.

크게보기출처: 강남의 사회지표
강남구 1인당 국민연금 연평균 급여액은 570만 원.

서울시 평균(420만 원)보다 1.4배, 전국 평균(370만 원)보다 1.5배 많았습니다.

반면 노후 준비에서 공적연금 의존도는 49.6%로 서울시 평균(57.4%)보다 낮았습니다.

노후준비 방법으로는 보험(70.4%·복수응답 가능)이 가장 많았고, 저축(59.4%), 개인연금(31.6%), 부동산 투자(12.3%)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 자녀가 노후생활을 책임질 것이라는 응답도 5.3%였습니다.

김아연 기자 ayki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