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책의 향기]“팝이 필요로 하는 것은 편견없는 관객”
더보기

[책의 향기]“팝이 필요로 하는 것은 편견없는 관객”

손택균기자 입력 2016-12-24 03:00수정 2016-12-2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모던 팝 스토리/밥 스탠리 지음/배순탁 엄성수 옮김/896쪽·3만2000원·북라이프
1964년 2월 9일 미국 CBS TV ‘에드 설리번 쇼’에 출연한 비틀스. 저자는 “이들의 출연은 전후 미국의 가장 중요한 문화적 사건이었다”고 썼다. 출처 thebeatles.com
 “팝이란 뭘까. 나에게 그것은 록, R&B, 소울, 힙합, 하우스, 테크노, 메탈, 그리고 컨트리를 모두 포함하는 것이다. 팝이 필요로 하는 것은 아티스트와 개인적 관계가 없는, 그래서 언제든 다른 뮤지션에게로 관심을 돌릴 수 있는 관객이다.”

 서문의 이 문장에 공감한다. 중학교 때 메탈 장르와 그룹 퀸에 거부감을 갖게 된 건 ‘오직 이것만이 최고’라 떠벌리던 아이들의 발언에 대한 혐오 때문이었다. 열광은 즐거운 감정이지만 쉽게 맹목으로 변질돼 부당하고 불필요한 편견을 낳는다.

 “퀸은 초기 앨범 표지에 ‘신시사이저를 안 썼다’고 표기해 진정한 록을 하고 있음을 알리려 했다. 하지만 그들이 빌보드 1위에 오른 건 신시사이저를 도입한 ‘Another One Bites the Dust’(1980년)부터였다. 이후 이 곡은 힙합 음악 샘플링에 쓰였다. 그 순간 팝은 조금 더 앞으로 나아갔고 그로 인해 사람들이 행복해졌다.”

 저자는 1990년 결성한 영국의 혼성 얼터너티브 록 그룹 ‘세인트 에티엔’의 멤버이며 10여 년간 일간지 가디언 등에 음악평론을 실어 온 칼럼니스트다. 그는 “가이드 따위가 있어서는 안 된다는 이유 때문에 책을 썼다. 디스코, 흑인 음악, 일렉트로닉 음악이 전통 팝 역사에서 (록 우월주의에 의해) 노골적으로 무시당하는 이유를 묻고 싶었다”고 했다.

주요기사

 저자 개인의 취향에 따른 감상을 억제하고 가급적 사실과 발언의 기록만 추려 엮으려 한 흔적이 역력하다. 분위기에 휘둘리지 않는 드러머와 베이스 연주자를 보유한 밴드의 연주를 듣는 기분이다. 건조한 듯 단단하고 담백하다.

손택균기자 sohn@donga.com
#모던 팝 스토리#밥 스탠리#퀸#비틀스#얼터너티브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