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공항 가는 길’ 최여진, “제작진과 배우들의 완벽한 하모니였다”
더보기

‘공항 가는 길’ 최여진, “제작진과 배우들의 완벽한 하모니였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6-11-11 08:05수정 2016-11-11 08:0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제공=씨그날엔터그룹

‘공항 가는 길’ 최여진이 종영 소감을 밝혔다.

10일 종영한 KBS2 수목 드라마 ‘공항 가는 길’(극본 이숙연, 연출 김철규)에서 송미진 역을 맡아 극의 한 축을 담당했던 최여진이 아쉬움을 뒤로한 채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최여진은 “대본을 읽을 때마다 ‘아, 이런 거였구나. 맞아, 이 기분!’이라고 혼잣말을 뱉을 정도로 대사 한 마디 한 마디 공감하며 그 이야기가 전하는 분위기에 오롯이 젖을 수 있는 작품을 만난 것 같아 촬영하는 내내 행복했다. 소소하지만 블록버스터급의 대본이라고 출연 배우 모두가 입을 모았을 정도였다. 이 감성을 화면으로 표현하는 게 어렵지 않을까, 하는 걱정이 무색하게 김철규 감독님의 영화 같은 연출이 브라운관 너머 감동을 전한 것 같다.”라며 작가와 감독에게 강한 신뢰와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최여진은 “제작진과 배우들의 완벽한 하모니였다고 자신할 수 있다. 함께 촬영하며 호흡을 맞춘 배우들의 열연에 굉장히 긍정적인 자극을 받았다. 마지막 자리를 빌려 고맙다는 말을 꼭 전하고 싶다. 특히 ‘공항 가는 길’을 사랑해주신 팬분들, 지켜봐 주신 모든 시청자분들께도 감사 인사를 드리고 싶다. 덕분에 기분 좋은 설렘으로 마지막을 준비할 수 있었다. 우리 드라마가 위로가 되었을지 모르겠다. 하지만 마지막까지 사람의 마음을 어루만지는 작품으로 남았으면 하는 작은 바람이다”라며 진심 가득한 감사 인사와 바람을 전했다.

주요기사

최여진은 ‘공항 가는 길’에서 김하늘(최수아 역)의 입사 동기이자 절친한 친구인 사무장 미진으로 분해 남다른 존재감을 뽐냈다. 오해로 친구로 틀어지지만, 우정을 회복하는 과정, 그리고 마음 깊은 곳에 자리한 신뢰를 연기로 표현해내며 미진 캐릭터의 진정성을 한층 살렸다는 평을 끌어냈다.

특히 최여진의 당당한 커리어우먼 룩은 헤어 스타일과 의상 등 매회 화제를 낳으며 여성 시청자들에게 반향을 일으키기도 했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