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기자의 눈/우경임]야권은 ‘김병준 대안’ 가지고 있나
더보기

[기자의 눈/우경임]야권은 ‘김병준 대안’ 가지고 있나

우경임기자 입력 2016-11-08 03:00수정 2016-11-08 03:1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혼돈의 정국]추가해법 없는 靑
여야 합의 총리추천 요구하면서 후보군 제시안해… 진정성 의문
 
우경임·정치부
“그렇다면 여야 합의로 추천할 총리는 누가 좋을까요?”(기자)

 “….” (더불어민주당 A 의원)

 민주당과 국민의당은 최순실 게이트 정국을 풀어갈 우선 조건으로 김병준 국무총리 후보자 지명 철회와 여야 합의로 추천한 후보자 지명을 박근혜 대통령에게 요구하고 있다. 국회가 추천한 총리가 전권을 쥐고 거국중립내각을 꾸려야 한다는 것이다. 새누리당 일각에서도 비슷한 주장이 나온다.

 야당이 생각하는 거국내각 총리 후보자는 누구일지 궁금했다. 7일 야당 의원들과 정치 전문가들에게 물망에 오를 만한 후보자를 물어봤다. 하지만 후보자의 자격 요건만 얘기할 뿐 이름을 거론한 사람은 없었다. “정치인이지만 행정을 알아야 한다”, “관료 출신이지만 정치를 이해해야 한다”, “대선주자는 물론 제외돼야 한다”는 공허한 대답만 돌아왔다. “아직 인물을 논의할 때가 아니다”라고 말하는 이도 있었다. 지난주 민주당 의원총회에선 “정치인이 아닌 사회적 명망가를 모셔야 한다”고 어느 의원이 말하자 “그런 사람이 누가 있나”라는 반문이 의원들 사이에서 나왔다고 한다. 여야 합의로 후보자를 추천하자고 제안한 야당에 뚜렷한 후보군조차 없을 뿐 아니라 누가 되는 게 좋을지 정치적 타산도 제각각이라는 얘기다.

관련기사

 물론 대통령이 일방적으로 지명한 김병준 총리 후보자를 그대로 인준하는 게 현실적 대안이라는 점을 주장하는 건 아니다. 여야 합의에 따른 거국내각 총리에게 전권을 맡기자고 하지만 말처럼 쉬운 일은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짚고 넘어가자는 것이다. 여야도 동의하고 대다수 국민도 공감할 수 있는, 또 권위를 상실한 대통령을 대신해 사실상 권한대행 역할을 훌륭히 해낼 수 있는 후보자가 있다면 그 사람이야말로 ‘대통령감’ 아니겠는가. 이 시점에서 여야는 과연 진공 상태로 빠져들고 있는 청와대 권력을 대신할 자격과 마음자세가 돼 있는지 따져볼 필요가 있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야당이 지지부진할 후보자 추천 과정을 통해 국정 공동책임을 최소화하면서 대선까지 끌고 가려는 속내 아니냐”는 지적도 있다. 청와대가 가장 큰 문제지만 여의도 정치권도 영 미덥지 않다.

우경임·정치부 woohaha@donga.com
#김병준#대안#야당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