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거국내각 꺼리던 靑 “중도인사 참여땐 검토 가능”
더보기

거국내각 꺼리던 靑 “중도인사 참여땐 검토 가능”

신진우기자 입력 2016-10-31 03:00수정 2016-10-3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최순실 게이트/새누리, 거국내각 촉구]‘야당내각’ 아닌 책임총리제 숙고
朴대통령 2선 후퇴엔 선그어
 30일 새누리당의 거국중립내각 요구에 대해 청와대는 공식 반응을 내놓지 않았지만 내부적으로는 “거국내각을 포함해 여러 방안을 심사숙고하고 있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거국내각의 구체적인 내용과 형식에 따라 하나의 대안으로 고려할 수 있다는 신호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거국내각을 포함해 (다양한 대안을) 숙고하고 있다”며 “(정치권의 요구가) 중도 성향의 인사들이 참여해 거국내각의 성격을 띤 내각이 돼야 한다는 의미라면 충분히 검토해볼 수 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의 ‘2선 후퇴’를 전제로 한 게 아니라 사실상 책임총리제를 구현하라는 의미의 거국내각 구성이라면 받을 수 있다는 생각이 깔린 것으로 풀이된다.

 28일까지만 해도 청와대는 “대통령이 흔들림 없는 국정 운영을 위해 다각적 방향에서 심사숙고하고 있다”며 박근혜 대통령 중심으로 ‘최순실 사태’를 수습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던 것과는 뉘앙스에 차이가 있다. 황교안 국무총리도 27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우리나라를 시험 대상으로 할 순 없지 않으냐”고 거부감을 보였다.

 다만 거국내각의 형식에 대해서는 신중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 청와대의 한 참모는 “형식 논리로 가면 (거국내각이) 언제 될지도 모르고, 협상도 그렇고, 상당히 복잡해질 수 있다”며 “‘정치 내각’ ‘야당 내각’이 될 우려도 있다”고 지적했다. 정치권, 특히 야당의 움직임 및 여론의 추이를 살펴본 뒤 정확한 태도를 정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당장 두 야당이 여당의 거국내각 구성 제안을 일축했고, 여야 모두 정치적 셈법이 복잡한 만큼 청와대가 먼저 이에 대한 태도를 정할 필요는 없다는 게 청와대의 기류다.

관련기사

신진우 기자 niceshin@donga.com
#최순실#박근혜#청와대#여당#새누리#친박#야당내각#책임총리제#더민주#국민의당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