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친박도 거국내각 동의… 與내부 “대통령 버리고 가자는 것”
더보기

친박도 거국내각 동의… 與내부 “대통령 버리고 가자는 것”

강경석기자 입력 2016-10-31 03:00수정 2016-10-31 11:2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최순실 게이트/새누리, 거국내각 촉구]정국 돌파구? 與-野-靑 속내 제각각

《 ‘최순실 게이트’ 파문을 바로잡을 대안으로 거국중립내각이 수면으로 떠올랐다. 하지만 여야, 청와대의 속내는 제각각이다. 새누리당은 동력을 잃은 박근혜 정부의 마지막 돌파구로 야권과 공동 책임을 지는 국정 운영을 머릿속에 그리고 있다. 하지만 야당은 여당이 드라이브를 거는 거국내각에 공동 책임자로 참여할 뜻이 없다는 생각이 강하다. 청와대는 박근혜 대통령의 ‘2선 후퇴’를 전제로 한 거국내각인지, 책임총리 성격이 강한 거국내각인지 정치권의 목소리를 예의 주시하는 모습이다. 》
 

긴급 최고위 마친 與 투톱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왼쪽 사진)가 30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순실 게이트’ 관련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착잡한 표정으로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이날 회의를 마친 정진석 원내대표의 표정도 어두워 보인다. 이날 새누리당은 거국중립내각 구성을 촉구했다. 뉴스1·뉴시스
 “한마디로 이제 당이 대통령을 버리고 가자는 얘기다.”

 새누리당 지도부가 30일 전격적으로 거국중립내각 구성을 촉구하기로 한 결정을 놓고 당 핵심 관계자는 이같이 말했다. 이정현 대표와 정진석 원내대표는 앞서 28일 박근혜 대통령과 각각 독대한 자리에서 거국내각 구성을 건의했다고 한다. 이 자리에서 차기 국무총리 후보로 야권의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전 대표와 최근 민주당을 탈당한 손학규 전 대표, 여권의 김황식 전 총리 등을 추천한 것으로 전해졌다.

 새누리당 ‘투 톱’이 야권이 수용할 수 있는 인사들까지 구체적으로 박 대통령에게 천거한 데 이어 이날 거국내각 구성을 공개 촉구한 것은 특단의 조치 없이는 민심 이반을 추스를 수 없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이날 친박(친박근혜)계 지도부인 이 대표와 조원진, 이장우 최고위원도 거국내각 구성에 동의했다고 한다.

관련기사

 정 원내대표는 이날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회의에서 아무도 이의를 단 사람이 없었다”며 “여야 모두 인정할 수 있는 경륜 있는 인물로 우선 총리를 선임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은 당이 끌고 갈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청와대와 내각이 진공 상태다. 당은 국민만 바라보고 갈 수밖에 없다. 당은 살려야 할 것 아니냐”며 “아직 대통령의 결심이 남았다”고 전했다.

 새누리당은 여야가 합의해 총리를 인선한 뒤 나머지 필요한 장관 임명 등은 총리 주도로 인선하는 방안을 구상하고 있다. 여야가 용인할 수 있는 총리를 선출하고 그 총리에게 내각을 새로 구성할 전권을 준 뒤 새로 구성될 내각에 여야 추천 인사를 참여시키는 방안까지 가능성을 열어놨다. 어떤 방식으로든 국정 수습에 야권도 동참하라는 논리다. 최순실 게이트에 대한 수사는 수사대로 하도록 하고, 국정은 국정대로 정상화해야 하는 만큼 야권도 현 정권에 대한 공세만 펴지 말고 국정 수습에 책임 있는 자세로 참여해 달라는 얘기다.

 거국내각 총리 후보로 거론된 김종인 전 대표는 “별로 관심이 없다”며 “박 대통령 스스로 결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여권 핵심 관계자는 “김 전 대표의 경우 전권을 부여하는 책임총리제 형태라면 제안을 수용할 가능성이 있다”며 “이후 내각 구성은 새 총리와 여야가 협의해 사실상 국회에서 임명하는 방식으로 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손학규 전 대표는 “(제안을) 들은 바 없어 입장을 밝힐 게 없다”고 했다.

 새누리당 내에선 거국내각 구성을 위한 여야 합의가 끝나면 친박계 지도부에 대한 책임론이 본격화할 것으로 보인다. 당정청이 함께 쇄신하는 모습을 보이지 않는다면 돌아선 여론을 돌리기 어려울 수 있다는 주장이 당 안팎에서 제기된다. 당장 비박(비박근혜)계는 31일 오전 조찬회동을 열고 지도부 책임론을 비롯해 향후 수습방안을 논의하기로 했다. 한 비박계 의원은 “대통령 탈당은 더 이상 언급할 이유조차 없다”며 “앞으로 당이 어떻게 바뀌어야 할지 논의해 보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친박계는 내년 대선까지 현 지도부 체제를 끌고 가려는 생각이 강해 4·13총선 이후 잠시 수면 아래로 가라앉은 계파 간 갈등이 다시 불거질 수도 있다.

강경석 기자 coolup@donga.com
#최순실#박근혜#청와대#여당#새누리#친박#이정현#정진석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