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사설]5번째 민정수석도 검사 출신… 박 대통령은 검찰 놓아줘야
더보기

[사설]5번째 민정수석도 검사 출신… 박 대통령은 검찰 놓아줘야

동아일보입력 2016-10-31 00:00수정 2016-10-31 00: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박근혜 대통령은 어제 이원종 비서실장과 안종범 정책조정, 김재원 정무, 우병우 민정, 김성우 홍보수석 등 수석비서관 4명의 사표를 수리했다. 이재만 총무, 정호성 부속, 안봉근 국정홍보비서관 등 이른바 ‘문고리 3인방’의 사표도 수리됐다. 세간의 관심이 높은 후임 민정수석에는 최재경 전 인천지검장이 내정됐다. ‘최순실 의혹’ 등과 관련해 책임이 큰 안종범 우병우 수석과 측근 비서관 3명의 경질은 늦었지만 당연한 조치다.

 박근혜 정부의 민정수석은 곽상도 홍경식 김영한 우병우 전 수석에 이어 최재경 신임 수석까지 5명 모두 검사 출신이다. 이번에도 검찰 출신을 임명한 것은 박 대통령이 검찰을 완전히 놓아줄 뜻이 없음을 보여준다. 전두환 정부 말 민정수석 김용갑 씨는 군 출신이었고 김대중 정부 민정수석을 지낸 김성재 씨는 목사 출신이었다는 점을 감안하면 민정수석이 반드시 검사 출신이어야 한다는 논리는 설득력이 떨어진다. 국민의당 손금주 수석대변인도 논평에서 “청와대는 여전히 검찰 통제를 통해 상황을 무마하려는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최 민정수석 내정자는 우병우 전 수석의 사법연수원 2년 선배로 우병우 계열의 사람은 아니다. 최 내정자는 검찰 장악과 월권 의혹을 받아온 우 전 수석이 남긴 부정적 흔적을 말끔히 지워야 할 것이다. 특히 검찰의 수사에 직간접적으로 관여하는 일을 삼가고 최순실과 우병우에 대한 수사를 검찰이 독립적으로 수행할 수 있도록 분위기를 조성해야 한다.

 29일 박 대통령을 면담한 새누리당 상임고문단은 “왜 직언하는 사람을 곁에 두지 못했느냐”고 쓴소리를 했다고 한다. 후임 비서실장과 수석들은 대통령 눈치를 보지 않고 직언할 수 있는 인사로 발탁해야 난국 돌파에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주요기사
#박근혜#이원종#비서실장#김재원#우병우#김성우#김성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