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朴대통령 미르 K스포츠 발언…與 “진심 담겼다” vs 野 “해명보다 수사를”
더보기

朴대통령 미르 K스포츠 발언…與 “진심 담겼다” vs 野 “해명보다 수사를”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6-10-20 20:22수정 2016-10-20 23: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미르·K스포츠재단의 정권 실세 개입 의혹과 관련, 20일 박근혜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여당은 "대통령의 진심이 담겼다"고 평가한 반면 야3당은 해명보다 수사를 원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사진=청와대사진기자단
김명연 새누리당 원내수석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야당이 억지로 게이트로 몰고 가려고 하고 국가가 비생산적인 문제에 매몰되는 것을 걱정해 의사를 밝힌 것”이라면서 “대통령의 발언은 어떤 방법이든 실체를 밝히라는 의미로서 진심이 담겼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야당은 대통령이 퇴임 후 관여하기 위해 재단을 만들었다고 하는데 대통령이 할 일이 없어서 재단 이사장이나 할 분은 아니다”라면서 “자신의 조카도 청와대 잔디를 못 밟게 하는데 이권에 개입하겠느냐”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특별검사 운운하는 것은 그야말로 정치 공세로서 정치권에서는 논란의 종지부를 찍어야 한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반면 금태섭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박 대통령은 재단설립 배경에 대해 상세하게 설명했는데 대통령께서 두 재단의 설립에 상당한 관심을 가지고 있었던 듯하다. 어떻게 민간재단 설립에 대해 대통령이 이렇게 자세하게 파악하게 된 것인지 의문"이라며 "더욱이 설립배경에 대해 왜 대통령이 그렇게 상세히 설명해야 하는지 이례적이라고 하지 않을 수 없다"고 꼬집었다.

그는 "대통령은 '더 이상의 불필요한 논란이 중단되기를 바라는 마음'이라고 밝혔지만 논란은 중단되는 게 아니라 해소돼야 한다"며 "그러기 위해 검찰의 철저한 수사가 필수"라고 일갈했다.

손금주 국민의당 수석대변인은 "대통령의 수석비서관회의 발언은 낯 뜨거운 자화자찬과 도둑이 제 발 저린 식의 해명으로 국민들이 살아가는 의지에 찬물만 끼얹었다"며 "K스포츠재단의 주목적은 어려운 체육인재 양성이 아니라 정유라 편의지원이고, 미르재단이 한 일은 우리 연예기획사들이 개척한 한류에 수저만 올린 것뿐"이라고 비난했다.

손 대변인은 이어 "(대통령이) 뒤늦게 미르·K스포츠재단 관련 불법행위에 대한 엄정처벌을 언급했지만, 이미 관련 의혹의 당사자와 증빙자료 확보가 쉽지 않은 상황"이라며 "박 대통령은 검찰 수사에 적극 협조할 뿐만 아니라 국민들의 의구심 해소를 위해 국회의 국정조사 절차에 적극 협조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창민 정의당 대변인도 "이제 '최순실 게이트'는 의혹의 수준을 넘어 심각한 범죄로 나아가고 있다"며 "대통령이 품에 두고 비호할 수준을 한참 넘어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이날 오전 박근혜 대통령은 “더 이상의 불필요한 논란이 중단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말씀드려야 할 것 같다”고 재단의 성격과 설립 경과를 설명하면서 “만약 어느 누구라도 재단과 관련해서 자금 유용 등 불법행위를 저질렀다면 엄정히 처벌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