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어린이 책]거짓말이 자꾸 내 뒤를 따라와요!
더보기

[어린이 책]거짓말이 자꾸 내 뒤를 따라와요!

김혜진 어린이도서평론가입력 2016-10-01 03:00수정 2016-10-0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거짓말/카트린 그리브 지음/프레데리크 베르트랑 그림/권지현 옮김/44쪽·1만1000원·씨드북
 거짓말이란 것이 워낙 그렇습니다. 처음엔 사소한 일로 의도치 않게 입 밖으로 나오게 돼요.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그 무게와 몸집을 엄청나게 키워 영향력을 행사합니다.

 때론 그 거짓말을 정당화하기 위한 거짓말을 또 하는 경우도 생겨요. 거기서부터는 자기 의지와 관계없이 거짓말을 위한 거짓말이 반복됩니다. 그 때문에 받는 마음의 짐은 더 큰 무게로 스스로를 짓누릅니다. 그렇게 자신과 세상을 온통 거짓으로 채우게 되는 일, 거짓말이란 그런 것입니다.

 주인공 옷은 물론이고 표지를 가득 채운 ‘빨간 점’이 바로 거짓말들입니다. 처음엔 아주 작고 눈에 띄지 않았던 빨간 점은 끊임없이 아이를 따라다니게 되지요. 학교에 따라와 선생님 얼굴을 가리는가 하면 욕실과 방안 가득 수를 늘렸다가 온 몸을 압도할 만큼 커져 버렸어요.

 이젠 어떻게든 털어 놓고 싶어집니다. 방법이 없을까요? 식탁에 앉은 아이 얼굴은 거짓말로 완전히 가려졌어요. 접시에 담긴 음식에 손도 델 수 없을 정도입니다. 이 지경이면 부모들은 아이를 압박하는 것이 무엇인지, 지금 아이에게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알아차리고도 남지요.

주요기사

 거짓말과 똑같은 무게로 압박하고 강요할 것이 아니라 조심스레 무슨 일인지 물어보는 게 좋을 듯합니다. 아이들 거짓말이란 게 정작 터뜨리고 나면 별거 아닌 경우가 많으니까요. 거짓말 때문에 경험하게 되는 여러 가지 감정 덕에 아이는 부쩍 자라나지요. 식욕도 금세 돌아옵니다. 앞표지 면지(표지 안쪽)와 뒤표지의 면지를 비교해보세요. 새빨간 거짓말은 어느 새 맛난 완두콩으로 변했답니다.

김혜진 어린이도서평론가
#거짓말#카트린 그리브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