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롯데백화점 “지진 피해 복구에 10억 기부”
더보기

롯데백화점 “지진 피해 복구에 10억 기부”

김현수기자 , 김성모기자 입력 2016-09-29 03:00수정 2016-09-2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0월 3일까지 전점서 바자회… 900억원 물량 최대 80% 할인
경주 지역에 봉사단도 파견
 롯데백화점이 최근 지진 피해를 본 경북 경주 지역을 돕기 위해 나섰다.

 롯데백화점은 ‘지진 피해 돕기 자선 바자’를 진행하고 수익금의 일부와 사회공헌기금 등 총 10억 원을 대한적십자사에 기부한다고 28일 밝혔다. 대한적십자사는 이 금액을 경주 지역의 지진 피해 복구에 사용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롯데백화점은 10월 3일까지 전점에서 바자회를 열어 패션 리빙 등 200여 개 브랜드의 900억 원어치 물량을 최대 80% 할인 판매한다. 롯데백화점은 수수료를 받지 않고 가격을 낮추는 등 브랜드 업체에 부담을 주지 않는 ‘노마진’ 상품 250여 개 품목을 준비했다. 골프용품 중에서는 캘러웨이 드라이버를 35만2000원에, 노스페이스 재킷을 3만9000원에 판다.

 지진 피해 지역에 봉사단도 파견한다. 롯데백화점은 10월 초 울산점, 포항점 등 영남 지역의 백화점 임직원과 고객이 함께 ‘샤롯데봉사단’을 꾸려 피해 지역에 파견할 예정이다. 농가와 거주지 피해 복구 활동을 돕고 홀몸노인과 저소득 피해 가정을 위해 구호물품을 지원할 계획이다.

주요기사

 이완신 롯데백화점 마케팅부문장은 “지진 지역과 그 인근에 거주하는 주민들의 피해를 조금이나마 덜어주기 위해 행사를 기획했다”며 “더 많은 지원을 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롯데그룹은 신격호 총괄회장과 사실혼 관계인 서미경 씨와 선긋기에 나섰다.

 롯데백화점은 이날 서 씨가 최대주주인 유기개발이 서울 영등포점에서 운영하던 식당 3곳과 지난달 거래 관계를 끊었다고 밝혔다.

 유기개발은 롯데백화점 내 9개 식당 중 영등포점 10층 식당가에 냉면전문점 유원정, 지하 1층과 지상 3층에 롯데리아를 운영해 왔다. 유원정이 철수한 자리에는 부산지역 냉면맛집 ‘함경면옥’이 입점했고 롯데리아는 직영으로 전환됐다.

 롯데백화점 관계자는 “일감 몰아주기에 대한 비판적인 여론을 고려해 남은 식당도 계약 기간이 만료되는 대로 철수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3개 식당이 철수하면서 롯데백화점 내 ‘서미경 식당’은 서울 본점(마가레트, 유원정), 잠실점(유원정, 유경), 부산본점(유원정, 향리) 등 6곳이 남았다. 앞서 공정거래위원회는 서 씨 모녀의 4개 회사를 계열사가 아닌 것처럼 공시해 왔다는 이유로 신 총괄회장을 검찰에 고발했으며 이에 대해 롯데는 행정소송을 제기했다.

김성모 mo@donga.com·김현수 기자
#롯데백화점#경주#지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