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제사상 뒤엎으면 형사처벌 받습니다”
더보기

“제사상 뒤엎으면 형사처벌 받습니다”

신나리기자 입력 2016-09-14 03:00수정 2016-09-14 10:4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육신 후손간 갈등끝 ‘제사 방해’… 대법, 50대에 벌금형 확정 제사상을 뒤엎으면 형사처벌을 받을 수 있다는 대법원 확정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1부(주심 김용덕 대법관)는 제사 방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모 씨(57)에게 벌금 50만 원 형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13일 밝혔다.

사육신 후손 모임 ‘현창회’ 이사인 김 씨는 2011년 서울 동작구 사육신묘 공원에서 또 다른 사육신 후손 모임인 ‘선양회’가 제사를 위해 묘역으로 들어가는 것을 몸으로 막은 혐의로 기소됐다.

현창회 회원들은 2011년 서울 노량진 사육신묘 공원에서 선양회 회원들이 제사를 지내려 묘역 내 의절사로 들어가려 하자 몸으로 막으며 제사 진행을 방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어 김 씨는 선양회 후손들이 묘역 내 의절사 앞마당에서 제사상을 차리고 제물을 올려놓으려 하자 현창회 후손들과 달려들어 제사상을 엎은 혐의도 받고 있다.

주요기사

현창회는 사육신과 함께 처형당한 백촌 김문기를 사육신에 포함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이에 반대해 온 선양회와 갈등을 겪고 있었다.

1, 2심 재판부는 김 씨의 제사 방해 혐의를 유죄로 인정해 벌금 50만 원을 선고했다.

신나리 기자 journari@donga.com


#제사상#형사처벌#사육신#후손#제사 방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