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사기혐의 긴급 체포’ 이희진, “증권가 지라시, 최고급 정보는 1000만원 호가”
더보기

‘사기혐의 긴급 체포’ 이희진, “증권가 지라시, 최고급 정보는 1000만원 호가”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6-09-06 12:27수정 2016-09-06 16:0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청담동 주식부자로 잘 알려진 이희진 씨가 사기혐의로 긴급 체포된 가운데, 그의 과거 방송활동에 새삼 눈길이 쏠리고 있다.

무일푼에서 주식으로 자수성가한 자산가로 알려지며 유명세를 탄 그는 각종 방송프로그램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다.

특히 이 씨는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 증권가 지라시의 근원지에 대해 설명해 눈길을 모은바 있다.


그는 "지라시를 만드는 업체가 있으며 이러한 지라시의 주 정보원은 주차요원이다"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어 "지라시의 정보 등급에 따라 가격도 천차만별"이며 "백만 원부터 가격이 책정되며, 극비에 부쳐진 최고급 정보는 1000만 원을 호가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또 "지라시는 돈을 받고 전송하는 형식으로 판매된다. 우리가 흔히 메신저로 받아볼 수 있는 지라시는 정확도가 떨어지지만 돈을 받고 산 지라시는 대부분 맞다"고 주장했다.

한편, 5일 서울남부지검 증권범죄합동수사단은 이희진 씨를 사기혐의로 긴급 체포했다고 밝혔다.

이 씨는 투자자들에게 허위 주식정보를 퍼뜨리고 헐값의 장외 주식을 시세보다 2배 비싸게 팔아 부당 이득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